전체메뉴
‘대통령의 날’에 설전 벌인 트럼프-오바마
더보기

‘대통령의 날’에 설전 벌인 트럼프-오바마

정미경 기자 입력 2020-02-19 03:00수정 2020-02-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바마 “경제성장, 회복법안 덕” 트윗
트럼프, 언론에 ‘모두 실패’ 장문 메일
‘미국의 경제 호황은 누구의 업적인가’를 두고 17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한판 붙었다. 공교롭게도 ‘대통령의 날’인 이날 전·현직 대통령이 유치한 수준의 설전을 벌여 “대통령 망신 다 시켰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 차례 “오바마 전 대통령이 망쳐 놓은 경제를 내가 살려 놨다”고 자랑했지만 반응을 보이지 않던 오바마 전 대통령은 드디어 이날 입을 열었다. 자신의 트위터에 “11년 전 최악의 경기침체를 이겨내기 위해 ‘미국의 회복과 재투자 법안(ARRA)’에 서명했다”며 “이후 10년 넘게 경제성장과 고용 호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썼다. 법안 원본과 함께 법안에 서명할 때 썼던 만년필 사진까지 첨부했다. 올해 대선 캠페인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부각하고 있는 경제 성과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곧장 대응에 나섰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트윗을 올린 지 30분도 안 돼 폭스뉴스에 보낸 장문의 e메일에서 “아직 경제성장이 지속된다고?”라고 반문하며 “오바마 시대의 경제정책은 모두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09년부터 10년에 걸쳐 8320억 달러를 인프라, 고용 등에 투자하는 초대형 경기부양책이 서서히 효과를 내는 시점에 집권했다. 하지만 그는 경기회복 법안이 아닌 규제 완화, 세제 혜택 등 본인의 정책을 통해 경제성장을 이뤄냈다고 주장해 왔다.


정미경 기자 mickey@donga.com
주요기사
#도널드 트럼프#버락 오바마#대통령의 날#미국 대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