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배우 남성진 “집안에서 수입 꼴찌…母 김용림이 1위”
더보기

배우 남성진 “집안에서 수입 꼴찌…母 김용림이 1위”

뉴스1입력 2020-02-18 16:55수정 2020-02-18 16: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배우 남성진이 배우 집안의 미묘한 신경전에 대해 언급했다.

19일 오후 8시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남성진과 박준규가 게스트로 출연해 퀴즈에 도전한다.

남성진은 중견배우 남일우와 김용림의 아들이자, 배우 김지영의 남편으로 가족 모두가 배우로 활동 중이다. 아내 김지영과는 MBC 드라마 ‘전원일기’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쌓아 결혼했고,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고 있다.


최근 녹화에서 MC인 김용만은 남성진에게 가족들이 서로 연기 모니터를 해주는지에 대해 궁금증을 드러냈다. 이에 남성진은 “서로 모니터를 섣불리 했다가는 집안에 대란이 일어난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주요기사

이유에 대해 남성진은 “신인 때는 부모님 말씀을 들었는데 저도 이제 머리가 커서 ‘아버지는 왜 그렇게 하시냐’라고 대든다”라고 얘기해 현장에 웃음을 채웠다는 후문이다.

특히 남성진은 아내 김지영에 대해 “살이 찐 것 같아서 ‘빼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했더니 ‘너나 잘해라’라고 눈에 불을 켜더라”라고 얘기했다. 남성진은 또한 “집안에서 내가 수입 서열이 꼴찌다”라며 “어머니가 독보적인 1위”라고 말하기도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