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구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발생…병원·교회·호텔 등 방문
더보기

대구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발생…병원·교회·호텔 등 방문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18 11:17수정 2020-02-18 13: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가 대구에서도 발생했다.

18일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국내 31번째 확진환자(61세 여성, 한국인)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 환자는 전날 오후 3시 30분 발열, 폐렴 증상 등을 호소하며 대구 수성구 보건소를 찾았다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됐다.


이후 1차 검사를 실시한 결과, 같은날 오후 11시 대구시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양성 판정을 받았고, 질병관리본부의 재검사에서 이날 오전 5시 최종 양성 판정을 통보받았다.

주요기사

이 환자는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했고, 다음날인 7일 수성구 한방병원(새로난)에 입원했다.

지난 9일과 16일에는 남구 교회(남구 대명로 81 대구교회)에서 2시간 동안 예배에 참석했으며, 15일에는 지인과 함께 동구 소재 호텔(퀸벨호텔)에서 식사를 했다.

이 환자는 최근 한 달 이내 해외를 방문한 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환자의 남편과 자녀 등 가족은 자가 격리조치 된 상태로, 현재까지 증상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대구시는 31번 환자가 지난 7일부터 전날까지 대부분의 시간을 병원 내 입원실과 물리치료실 등에 머무른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해당 병원은 현재 출입이 통제된 상태로, 병원 내 입원 중인 환자들에 대한 후속조치를 마련한 후 폐쇄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대구시는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현장대응팀 10여 명을 대구에 파견,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등과 협력해 31번 환자의 이동 경로와 접촉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현재 대구시는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감염 및 이동 경로와 접촉자 등 역학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정확하고 상세 내용은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확인되는 대로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신속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