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초비상’ 캄보디아, 크루즈선 확진자 나오자 “추가 하선 금지”
더보기

‘초비상’ 캄보디아, 크루즈선 확진자 나오자 “추가 하선 금지”

뉴스1입력 2020-02-17 01:41수정 2020-02-17 01: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200명이 넘는 승객·승무원을 태우고 바다 위를 떠돌다가 가까스로 캄보디아에 입항한 크루즈선 ‘웨스테르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이에 캄보디아 당국은 크루즈선 탑승자에 대한 하선 절차를 전면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크루즈선 안에는 아직도 1000여명이 머물고 있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당국은 예비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83세 미국인 여성을 상대로 두번째 검사를 실시한 결과, 똑같이 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여성은 최종적으로 확진자로 분류됐다.


이 여성은 지난 14일 캄보디아 시아누크빌 항구에 입항한 웨스테르담호에서 내린 뒤, 다른 승객들과 함께 별도 전세기를 타고 인접한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로 이동했다. 본국으로 귀국하는 여객기에 탑승하기 위해서였다.

주요기사

그러나 이 여성은 말레이시아에 도착해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자 현지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그가 뒤늦게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함께 전세기로 이동한 승객 144명뿐 아니라, 크루즈선 다른 탑승자들까지 모두 비상이 걸렸다. 추가 감염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또한 문제는 확진자와 함께 말레이시아로 건너온 승객 대부분이 뿔뿔이 흩어졌다는 사실이다. 말레이시아 당국은 다른 승객 137명은 쿠알라룸푸르를 떠났으며, 나머지 6명만 아직 여객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병원으로 옮겨진 여성은 현재 안정적인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와 동행한 남편(85)은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말레이시아 당국은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발견됨에 따라 웨스테르담호 탑승객의 입국을 더는 허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초기 검사 결과와 달리 뒤늦게 확진자가 나오면서 크루즈선 입항을 허가한 캄보디아도 비상이 걸렸다. 앞서 캄보디아 당국은 웨스테르담호 하선에 앞서 탑승자 전원에 대해 검사를 진행했지만 감염자는 없었다고 발표했다.

이에 캄보디아 당국도 웨스테르담호에 아직 남은 탑승자들의 하선을 잠정 금지했다고 독일 dpa통신이 전했다.

크루즈선 선사인 홀랜드 아메리카에 따르면 이 배에는 현재 승객 236명과 승무원 747명 등 총 983명이 남아있다.

웨스테르담호는 이달 초 기항지인 홍콩에서 출항한 이후 선내에서 코로자19 의심환자가 발생했다는 이유로 일본, 대만, 필리핀, 태국, 미국령 괌 등 5개국에서 입항을 거부당해 2주가량 바다를 떠돌다, 캄보디아가 입항을 허가하며 가까스로 육지에 다다를 수 있었다.

웨스테르담호 탑승객은 1455명으로, 이 가운데 미국인이 651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