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핵심 측근 비서관 “진보, 시대 맞춰 유연해져야”
더보기

文대통령 핵심 측근 비서관 “진보, 시대 맞춰 유연해져야”

박효목 기자 입력 2020-02-17 03:00수정 2020-02-17 03: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비판 칼럼 고발’ 우회적 비판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신동호 대통령연설비서관이 16일 “작은 승리를 큰 승리로 착각한 자들에 의해 파국이 시작된다”고 지적하면서 여권에 적지 않은 파장이 일고 있다. 일부 지지층이 ‘민주당만 빼고’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와 경향신문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잇따라 신고하자 이를 공개 비판하고 나선 것. 청와대 현직 비서관이 당내 상황에 대해 비판적 의견을 제시한 건 이례적으로, 그만큼 청와대 내에서도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을 둘러싼 여론이 심상치 않음을 감지했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신 비서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파국을 걱정하며’라는 글을 올리고 “시대에 맞춰 유연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진보진영이 우리 사회에) 변화를 가져왔든, 실패했든, 그 원칙에 오류가 증명되었든, 상황이 바뀌었을 때, 과감히 그 시대와 함께 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극단에서 항상 극단으로 가는 것 같다”고 우려했다. 일부 여권 지지층들이 시대에 유연하게 대처하지 못하고 진영논리 프레임에 빠지면서 갈등을 키운 것 아니냐는 비판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여권 관계자는 “문 대통령을 오래 보좌한 신 비서관이 최근 민주당 상황을 꽤 씁쓸하게 여기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신 비서관은 문 대통령 대선 캠프인 광흥창팀 출신으로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등과 함께 현 청와대 원년 멤버로 연설 등 주요 메시지를 담당해 왔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신동호 대통령연설비서관#민주당#비판 칼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