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자진 사임…후임 인선은?
더보기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자진 사임…후임 인선은?

김현수기자 입력 2020-02-14 18:19수정 2020-02-14 18: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삼성전자 제공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사진·65)이 14일 사내이사와 의장직에서 사임하겠다는 뜻을 이사회에 전달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이사회는 조만간 이사회 결의를 통해 후임 이사회 의장을 선임할 예정이다.

이 의장은 삼성전자서비스 노동조합 와해 혐의로 지난해 12월 1심에서 실형을 받아 구속된 상태다. 아직 항소심이 남았지만 이사회 의장직을 수행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이사회 운영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자진 사임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재무전문가인 이 의장은 2018년 3월 대표이사와 분리된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돼 이사회의 독립성을 강화하고 이사회 중심 경영을 정착시키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배당 확대, 주식 액면분할 시행 등 주주가치 극대화 정책에도 힘을 실었다.


김현수 기자 kimhs@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