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한 전세기, 진천 수용? 어르신 많아 질병 취약” 반발
더보기

“우한 전세기, 진천 수용? 어르신 많아 질병 취약” 반발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29 13:35수정 2020-01-29 14: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천공항=뉴스1)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중국 톈진에서 입국한 관광객들이 검역대를 통과하고 있다. 2020.1.29/뉴스1

정부가 30일·31일 전세기로 송환되는 중국 우한 교민을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격리 수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자 지역사회가 반발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경대수 의원(충북 증평·진천·음성)은 29일 페이스북에 “우한 폐렴 관련 중국 우한 지역 교민, 유학생 694명을 충북 혁신도시 내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격리 수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아직 확정은 아니지만 계속 검토가 되어 걱정이 크다”고 밝혔다.

경 의원은 “수용시설이 검토되는 충북 혁신도시는 직선거리 2km 이내에 어린이집 28개소, 유치원 3개소, 초등학교 3개소, 중학교 2개소, 고등학교 1개소에 6500여 명의 학생들이 있고 12개의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 약 1만1000세대 2만6000명의 주민들이 거주하고 있다”며 “11개의 공공기관에 약 300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혁신도시 인근은 농촌지역으로 고령의 어르신들이 많아 질병정보에 취약하고 소독 등 감염방지 대책도 미흡하다. 더욱이 고령이라 면역력이 떨어져 쉽게 우한 폐렴에 걸릴 수 있어 걱정이 크다”며 “행정안전부·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중앙사고수습본부 등에 사실을 확인하고, 충북 혁신도시에 수용시설이 절대 들어서서는 안 된다는 반대 의견을 강력히 전달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아파트 등 공동주택을 비롯해 유치원·어린이집·초중고 학생들이 밀집해서 생활하고 있는 혁신도시에 우한 폐렴 관련 수용시설이 들어서는 것은 혁신도시는 물론 우리 진천·음성의 모든 주민들을 위태롭게 하는 일”이라며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천공항=뉴스1)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중국 칭다오에서 입국한 관광객들이 검역대를 통과하고 있다. 2020.1.29/뉴스1
진천군의회도 같은 날 기자회견을 열고 반대의 뜻을 분명히 했다. 군의회는 “전염병 확산을 비롯한 국가적인 재난 시에는 피해의 추가확산 방지와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합리적인 결정이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진천군은 질병관리본부나 정부로부터 인재개발원 수용계획에 대한 어떤 협의나 합의를 한 적이 없다”며 별다른 의견 교환 없이 인재개발원이 격리 장소로 결정되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인천공항=뉴스1)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중국 톈진에서 입국한 관광객들이 검역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2020.1.29/뉴스1
행정안전부는 이날 오후 3시에 있을 중대본과의 회의 이후 격리 장소를 최종 발표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전세기를 통해 들어오는 우한 교민들을) 어디로 수용할지 최종 논의하고 결정하기 때문에 ‘천안과 아산으로 확정했다’ 표현은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격리 장소는 공무원 교육시설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위치를) 특정해서 말할 단계가 아니다”면서도 “기본적으로는 공무원 교육시설이 가장 적합하지 않겠느냐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