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투 논란’ 원종건 처벌해달라” 사준모, 검찰에 수사 의뢰
더보기

“‘미투 논란’ 원종건 처벌해달라” 사준모, 검찰에 수사 의뢰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28 13:22수정 2020-01-28 13: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28일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논란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2호 영입인재 원종건 씨에 대한 수사를 검찰에 의뢰했다.

사준모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원종건 씨를 처벌해달라는 수사의뢰서를 국민신문고를 통해 대검찰청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사준모는 “전날 다음 ‘쭉빵카페’에서 피고발인(원종건 씨)을 미투한 게시글을 접하게 되었다”며 “게시글의 내용은 매우 충격적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원종건 씨는 이번 사건으로 인해 총선에 출마하지 않는다고 밝혔다”면서 “원 씨는 한때 국회의원에 출마하려 했던 사람으로서 국민들은 이번 사건에 대하여 진실을 알기 원한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사준모는 ▲강간 등 상해죄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카메라등이용촬영) 등의 혐의를 적시해 대검찰청에 수사의뢰서를 제출했다며 “현재 피해자의 게시글과 원종건 씨의 해명 전문 이외에 추가로 가진 증거는 더 없다”고 밝혔다.

사진=사준모
앞서 전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 남자친구인 원종건 씨로부터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논란이 확산하자 원종건 씨는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다만 “분별없이 살지 않았다”며 폭로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그럼에도 정치권은 원종건 씨를 향한 비판을 이어갔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원씨의 영입 인재 자격 반납으로 그칠 일이 아니다”며 “민주당이 공당이라면, 책임 있게 국민 앞에 사과해야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원종건 씨는 조용히 떠나도 모자랄 판에 ‘한때 사랑했던 여성’ 운운하며 끝까지 입을 놀렸다”며 “더불어민주당의 인재(人災) 원종건 씨는 진심으로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합당한 처분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정의당은 “피해 여성에 대한 사과 한마디 없는 기자회견문은 그야말로 참담한 대응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민주당 지도부는 피해 여성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고 뼛속 깊이 새겨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