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늘까진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입니다”…박영선 장관이 왜 라디오에?
더보기

“오늘까진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입니다”…박영선 장관이 왜 라디오에?

뉴스1입력 2020-01-26 18:54수정 2020-01-26 18: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일 교통 리포터로 깜짝 변신했다.

박 장관은 26일 오후 2시 30분 tbs라디오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일일 교통 통신원으로 출연해 청취자들에게 교통정보를 전하고, 중기부 정책을 소개했다.

박 장관은 이날 청취자들에게 실시간으로 교통정보 상황을 전했다. 특히 자정까지는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라는 정책도 알려주면서 청취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박 장관은 교통 정보를 전한 후, “옛날 생각이 난다”는 소감을 전했다. 박 장관은 지난 1983년부터 2004년까지 문화방송(MBC) 보도국에서 기자·앵커·특파원·데스크(부장) 등을 역임했다.


교통 정보를 소개한 후 박 장관은 국민들께 새해 인사를 했다. 그는 “어릴 적 기억과 추억처럼 소중한 것이 없다. 이 소중한 기억을 만들고, 또 그 기억을 다시 추억으로 기억하기 위한 것이 고향 나들이다”라며 “얼마나 즐거우시고 또 떠나실 때 얼마나 섭섭하셨냐, 경자년 새해 모든 소망 이루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고 인사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박 장관은 지난주 스위스 다보스포럼에 다녀온 소감과 현장에서 나눴던 중기부 정책을 청취자들에게 소개했다. 박 장관은 ‘AMP(Advanced Manufacutring and Production, 선진 제조 및 생산)’ 분과위원회 이사 자격으로 초청받아 다보스포럼에 참석했다.

그는 AMP이사를 맡은 의미에 대해 “그동안 다포스 포럼에서 우리나라는 남북관계, 평화 분야에만 포커스(중심)이 쏠렸다”며 “(AMP이사를 맡은 것은) 다보스 포럼이 이제 우리나라에 대해 제4차 산업혁명 선진국가, 선도국가로서의 역할에 주목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또 박 장관은 다보스포럼에서 세계 각국이 중기부의 ‘자상한 기업’에 대해 많은 관심을 기울였다고 언급했다. 그는 “AMP공동이사인 싱가포르 상무부 장관이 한국 사례가 가장 우수한 것 같다, 전세계 공유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자상한기업 자료를 요청받았다”고 말했다.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기업)은 중기부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투자, 일자리 창출, 자금 지원 등에 나서는 대기업을 선정하는 것으로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강조하는 ‘상생과 공존’을 실행하는 대표적인 정책이다

중기부는 현재 Δ네이버-소상공인연합회(1차) Δ포스코-벤처캐피탈협회(2차) Δ신한금융그룹-벤처기업협회(3차) ΔKB국민은행-한국외식업중앙회(4차) Δ우리은행-한국여성경제인협회(5차) Δ소프트뱅크벤쳐스-한국벤처투자(6차) Δ삼성전자-중소기업중앙회(7차) Δ하나은행-연세대-이노비즈협회(8차) Δ한국철도시설공단-한국여성벤처협회(9차) Δ현대기아차-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10차) 등 10개의 자상한기업 협약을 주도했다.

박 장관은 이날 방송을 마치며 귀경길 청취자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노래로, 심수봉의 ‘백만송이 장미’를 선곡하고 DJ(디제이)처럼 노래를 소개했다.

한편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95.1 MHz에서 매일 오후 2시10분부터 4시까지 방송된다. 박 장관이 전하는 교통 정보와 중기부 정책 소개는 유튜브 tbs FM 허리케인 라디오 클립에서 다시 들을 수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