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호주서도 첫 우한 폐렴 확진자 나와…“50대 중국인”
더보기

호주서도 첫 우한 폐렴 확진자 나와…“50대 중국인”

뉴시스입력 2020-01-25 11:37수정 2020-01-25 11: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우한서 광저우 거쳐 멜버른 입국한 50대 중국 남성"

호주에서도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첫 확진자가 나왔다.

24일(현지시간) 현지매체 더 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제니 미카코스 보건부 장관은 이날 중국 우한(武漢)에서 멜버른으로 입국한 50대 남성이 “오늘 아침 양성 반응이 확인됐다”며 우한 폐렴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그는 확진 즉시 격리됐다.

중국 국적의 이 50대 남성은 지난 19일 우한에서 출발해 광저우(廣州)를 거쳐 멜버른에 입국했다. 이 남성은 현재 모나쉬 메디컬 센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남성을 치료하는 의료진은 모두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있다.


보건부는 이 남성이 가족을 만나기 위해 멜버른을 방문했으며 자동차를 타고 여행을 했다고 밝혔다. 그가 식당이나 카페를 방문한 적 없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미카코스 장관은 우한 폐렴 관련 상황이 확대되고 있다면서 “우리는 확진자가 나온 11개 국가중 하나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호주가 과거에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등 사태를 겪었으며 “이 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우리 시스템은 준비되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에서는 우한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가 41명으로 늘어났다. 확진자는 1287명에 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