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유치’ 시동…국무회의 의결
더보기

정부,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유치’ 시동…국무회의 의결

뉴시스입력 2020-01-21 15:30수정 2020-01-21 15: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32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기본방향·계획 확정
"IOC에 공동 유치 의향 표명…차질 없게 준비"

정부가 9·19 평양공동선언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를 위한 내부 준비에 착수했다.

정부는 21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2032 하계올림픽 서울-평양 공동유치 및 개최 추진계획’을 심의·의결했다.

정부는 “남북 정상이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합의하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남북 공동으로 유치 의향을 표명한 사항”이라며 “차질 없이 준비될 수 있도록 기본방향과 계획을 확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와 관련, “국제 행사 유치에 필요한 정부 지원과 조직을 위한 내부 법적 절차가 있다. 그런 절차의 일환으로 국무회의에 상정됐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올해 정부가 북미 교착 속에서도 남북관계의 독자적인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북한 개별관광 추진 드라이브를 강력하게 걸고 있는 가운데 스포츠 협력에도 진전이 있을지 주목된다.

정부는 대북 제재에 저촉될 가능성이 높은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재개 등 경제 협력사업보다는 체육, 문화 교류를 통해 닫힌 남북관계의 물꼬를 트려는 것으로 관측된다.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올림픽 유치는 지금부터 2032년까지 평화 프로세스를 만드는 것이라 매우 중요하다”며 “남북이 발 벗고 나서서 뛰어야 할 시기는 지금”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