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태수 떠난지 2년, 하지원 “사랑하는 나의 별”
더보기

전태수 떠난지 2년, 하지원 “사랑하는 나의 별”

뉴시스입력 2020-01-21 10:18수정 2020-01-21 10: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탤런트 전태수가 세상을 떠난지 2년이 됐다.

전태수는 2018년 1월21일 34세 나이에 사망했다. 평소 우울증 증세로 치료를 받았고, 호전 돼 연기자 복귀를 논의했지만 비보가 전해졌다. 당시 전태수 측은 “연기에 대한 열정이 남달랐다”며 “미술 등 다양한 분야에도 조예가 깊던 순수한 아티스트였다”고 애도했다.

전태수는 영화배우 하지원(42·전해림)의 친동생이다. 하지원은 고인의 발인을 마친 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아름다운 별, 그 별이 한없이 빛을 발하는 세상에 태어나기를. 사랑하는 나의 별, 그 별이 세상 누구보다 행복하기를. 세상 모든 이들에게 사랑 받는 별이 되기를. 사랑한다. 아름다운 나의 별 태수야.”


전태수는 2007년 가수 투썸의 ‘잘지내나요’ 뮤직비디오로 데뷔했다. 드라마 ‘사랑하기 좋은 날’(2007) ‘왕과 나’(2007) ‘성균관 스캔들’(2010) ‘몽땅 내 사랑’(2010) ‘괜찮아, 아빠 딸’(2010), 영화 ‘유쾌한 도우미’(2008) ‘K&J 운명’(2009) ‘천국으로 가는 이삿짐’(2013) 등에 출연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