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브라이언 메이 ‘주연’에 프레디 머큐리 ‘카메오’… 유성우처럼 쏟아진 명곡 28개
더보기

브라이언 메이 ‘주연’에 프레디 머큐리 ‘카메오’… 유성우처럼 쏟아진 명곡 28개

임희윤 기자 입력 2020-01-20 03:00수정 2020-01-20 06: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설의 英그룹 ‘퀸’ 두번째 내한
18일 내한공연에서 폭발적인 연주를 들려준 그룹 ‘퀸’의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 현대카드 제공
주인공은 브라이언 메이(73), ‘신 스틸러’는 프레디 머큐리(1946∼1991)였다.

영국의 전설적 밴드 ‘퀸’이 18, 19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연 두 번째 내한무대를 환상적인 연주로 수놓았다.

첫 번째 ‘기적’은 공연 중반, ‘Love of My Life’에서 일어났다. 메이는 이 애절한 곡을 12현 기타의 영롱한 사운드에 자신의 노래를 얹어 소화했다. 객석이 아련한 추억에 젖어들 무렵, 그가 나타났다. 중앙 돌출 무대 위에 실제 사람은 메이뿐이었지만 대형 스크린 속 메이 옆으로는 유령처럼 머큐리가 출현한 것.


‘Hurry back, hurry back, don‘t take it away from me…’

주요기사

생전 영상으로 부활한 머큐리는 메이의 곁에 서서 노래의 피날레를 장식하며 손짓으로 교감한 뒤 암흑 속으로 사라져갔다.

퀸은 록의 전설만이 만들 수 있는 시청각적 장관을 충분히 과시했다. 메이의 전매특허인 ‘레드 스페셜’ 전기기타가 뿜는 웅장하고 카랑카랑한 소리, 로저 테일러(71)의 드럼 통타가 거대한 파도를 만들었다.

‘Bohemian Rhapsody’ ‘We Are the Champions’의 의심할 여지 없는 드라마를 논외로 친다면, 영화 ‘하이랜더’에 실린 처절한 곡 ‘Who Wants to Live Forever’와 그에 이어진 메이의 독주 무대가 공연의 절정이었다. 메이는 전기기타의 긴 딜레이(delay·메아리 효과)와 볼륨 조절을 활용해 홀로 ‘전기 오케스트라’를 만드는 마법을 선사했다. 드보르자크의 ‘신세계 교향곡’ 선율도 녹여냈다. 보컬 애덤 램버트(38)의 고음 절창은 머큐리의 부재를 잠시 잊게 했다.

객석의 열광과 제창을 자아낸 보컬 애덤 램버트 (왼쪽)와 드러머 로저 테일러. 현대카드 제공
천체물리학자이기도 한 메이는 스크린 효과를 통해 우주공간의 운석 위에 떠 연주했다. 여러 스크린이 무대를 감싸며 오페라(‘A Night at the Opera’), 미술(‘The Works’), 로봇(‘News of the World’·이상 퀸 앨범)에 얽힌 영상을 투사했다. 앙코르 때는 다시 머큐리의 생전 영상이 나타나 관객들의 ‘에∼오’ 제창을 유도했다.

화려한 볼거리에도 2시간여 공연을 추동한 최고의 엔진은 역시 명곡의 융단폭격이었다. ‘Killer Queen’ ‘Don’t Stop Me Now’ ‘Somebody to Love’ ‘Another One Bites the Dust’ ‘Under Pressure’ ‘We Will Rock You’…. 28곡이 유성우처럼 쏟아졌다.

외야석까지 명료하게 뻗지 못한 먹먹한 음향만은 옥에 티이자 고척돔이 극복해야 할 숙제로 남았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퀸 내한공연#브라이언 메이#프레디 머큐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