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베는 사죄하라” 日 양심들의 500번째 외침
더보기

“아베는 사죄하라” 日 양심들의 500번째 외침

도쿄=김범석 특파원 입력 2020-01-18 03:00수정 2020-01-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제징용 배상 촉구 ‘금요행동’
‘수요시위’에 착안 첫 집회 13년만에 韓日시민단체 연대 집회로 열려
양금덕 할머니, 미쓰비시와 면담… 韓 대법 판결 후 업체로는 첫 만남
‘일본의 양심’들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면서 도쿄 외무성과 미쓰비시중공업 본사에서 진행하는 ‘금요행동’이 17일 500회를 맞았다. 이날 집회에는 근로정신대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왼쪽에서 세 번째) 등 한국에서도 20여 명이 참석해 한국 대법원의 판결 이행과 사과를 촉구했다. 도쿄=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양금덕이가 왔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무릎 꿇고 사죄하라.”

17일 오전 10시 반 도쿄 지요다구 미쓰비시중공업 본사 앞. 근로정신대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91)와 다카하시 마코토(高橋信) ‘나고야 미쓰비시 조선여자근로정신대 소송 지원단체’ 공동대표가 이 회사의 담당자와 면담했다. 2018년 10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이후 배상 명령을 받은 기업이 피해자를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 할머니가 미쓰비시중공업 관계자를 만난 것도 약 10년 만이다.

양 할머니는 배상 판결 이행 및 협의 등의 내용이 담긴 요청서를 전달했다. 양 할머니는 약 30분간의 비공개 면담 자리에서 “75년이 지나도 (회사 측의) 사죄가 없다.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나의 억울함을 세계에 알리겠다”고 했다. 이에 미쓰비시중공업 담당자는 “관계 부서에 잘 전달하겠다”고 대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매주 금요일 일본 외무성과 전범기업 미쓰비시중공업 본사 앞에서 열리는 집회 ‘금요행동’이 500회를 맞이했다. 한국의 ‘수요시위’에 착안해 2007년 집회를 시작한 일본 시민단체 회원들은 일본 정부에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요구해왔다.

주요기사

집회 참가자들은 “지난해 12월 24일 중국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 이후 분위기가 바뀐 것 같다”고 말했다. 야노 히데키(矢野秀喜) ‘일본 강제동원공동행동’ 사무국장은 “그동안 일본 정부가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배상은 끝났다’며 분위기를 몰아갔다. 배상 명령을 받은 기업이 자체적으로 판단하도록 일본 정부는 방해하지 말라”고 했다.

이날 집회에는 일본 회원 40여 명뿐 아니라 한국 시민단체 회원 20여 명도 참석했다. 이들은 “한국 판결 무시하는 일본 정부 규탄한다” 등의 구호를 한국어와 일본어로 번갈아가며 외쳤다. 아베 총리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상 앞으로 한국 대법원의 배상 판결 이행 촉구 요청서를 보냈다.

다카하시 대표는 “우리와 연대한 한국 시민단체들이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승소로 이끌어 냈다”며 500회 집회의 의의를 설명했다. 같은 단체의 데라오 데루미(寺尾光身) 공동대표도 “하루빨리 금요행동을 하지 않는 날이 오길 바란다”고 했다.
 
도쿄=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강제징용 배상#금요행동#수요시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