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0년된 카디건-뿔테안경… 마지막까지 검소하고 소탈한 삶
더보기

20년된 카디건-뿔테안경… 마지막까지 검소하고 소탈한 삶

서동일 기자 , 유근형 기자 입력 2019-12-16 03:00수정 2019-12-16 05: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구자경 LG명예회장 별세]‘노블레스 오블리주’ 평생 실천
한국 전자 화학 산업의 기틀을 닦은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은 연구개발(R&D)을 중시한 뛰어난 경영인이자 검소하고 소탈한 삶을 보여준 재계의 ‘큰 어른’으로 불린다. LG그룹 제공
1947년 한국 최초의 국산 화장품 ‘럭키크림’을 만든 구인회 LG그룹 창업주가 1950년 경남 진주에서 교편을 잡고 있던 장남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을 불러들였다. “내 일을 도우라”는 얘기였다. 당시 25세였던 구 명예회장은 부친의 뜻에 따라 락희화학공업사(LG화학 전신) 부산공장에서 일을 시작했다.

구 명예회장은 새벽마다 몰려드는 상인들에게 크림을 나눠 주고 낮에는 종일 공장에서 일하다가 밤이면 이틀에 한 번씩 숙직을 했다. 추운 겨울에는 군용 슬리핑백에 들어가 몸에 온기가 돌 때까지 잠을 설치곤 했다.

1960년대 후반, 뇌종양으로 투병 중이던 구인회 창업주가 장남을 불렀다. “나를 많이 원망했제. 기업을 하는 데 가장 어렵고 중요한 것이 바로 현장이다. 그래서 본사 근무 대신에 공장 일을 모두 맡긴 게다. 그게 밑천이다. 이제 자신 있게 기업을 키워 나가라.”


1969년 12월 부친이 사망하자 구 명예회장은 이듬해 1월 락희금성그룹(현 LG그룹) 2대 회장으로 취임했다. 구 명예회장은 부친의 유훈대로 25년간(1970∼1995년) 현장을 뛰며 LG를 이끌었다.

관련기사

고인은 검소하고 소탈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한 기업인으로도 기억된다. 즐겨 입던 체크무늬 고동색 카디건과 검은 뿔테 안경을 20년 동안 쓸 정도였다. 또 LG연암문화재단을 통해 국내 젊은 대학교수의 해외 연구를 지원하고, 사저를 LG상남도서관으로 기증하는 등 교육 분야에 각별한 열의를 쏟았다. 고인은 “국토가 좁고 천연자원이 부족한 우리나라가 의존할 것은 오직 사람의 경쟁력뿐”이라는 말을 입버릇처럼 했다.

○ 1.5세대 경영인, LG 창업과 성장의 기틀 닦아

1982년 10월 미국 현지생산법인(GSAI)에서 생산된 제1회 컬러TV를 살펴보는 구자경 명예회장(오른쪽에서 세 번째).
구 명예회장은 부친인 구인회 창업주와의 나이 차가 18세에 불과하다. LG그룹 창업 초기부터 부친을 도왔기에 1.5세대 경영인으로 평가받는다. 부친이 타계한 지 5일 만인 1970년 갑작스럽게 2대 회장으로 취임한 고인은 당시를 “아무런 마음의 준비 없이 서울로 올라왔던 때”로 회상했다.

고인은 회장 재직 중 직접 현장을 뛰어다니는 ‘혁신의 전도사’를 자임했다. LG정유(현 GS칼텍스) 주유소에서 일일 주유원으로 직접 주유기를 들기도 하고 LG전자의 AS요원으로 서비스센터에 나가 고객 불만을 듣기도 했다. 전국의 사업장을 돌며 사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고객을 위한 가치 창조’와 ‘인간 존중의 경영’이라는 핵심 비전 설파를 위해 500명이 넘는 그룹 전 임원과의, 꼬박 2년이 걸린 오찬 미팅도 마다하지 않았다. 그는 “혁신과 비전은 나에게 신앙과도 같은 것”이라고 종종 말했다.

1974년에는 그룹의 모태(母胎)인 락희화학의 상호를 ‘럭키’로 변경해 분위기를 일신한 뒤 울산공단에 대단위 생산공장 건설에 나섰다. 또 금성계전(현 LS산전)과 금성정밀(현 LG이노텍)을 설립하고, 금성사 구미공장과 창원공장을 잇달아 완공하면서 성장을 위한 발판을 차근히 넓혀 나갔다. 럭키금성그룹이 세계적인 우량기업으로 성장해가자 구 명예회장은 “이제 언제 죽어도 여한이 없다는 생각까지 들었다”며 기뻐하기도 했다.

○ 노태우에 “사회 질서 바로잡으라” 직언도

1995년 2월 구자경 명예회장(왼쪽)이 장남 고 구본무 회장(오른쪽)에게 LG 깃발을 전달하는 회장 이·취임식 모습.
‘인화’를 강조했지만 할 말은 하는 성격이었다고 한다. 노태우 정부 당시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 만찬에 참석해서는 “첫 직선 대통령인데 사회 질서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이런 식이면 내가 차라리 태국으로 가 농사나 짓는 게 낫지 않겠나”라고 직언을 했을 정도다. 노사 분규가 극한으로 치닫던 1989년, 당시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던 구 명예회장이 TV로 생중계되던 ‘민관합동대책회의’ 자리에서 “노조가 계속 분규를 일으키면 공장을 아예 태국으로 옮겨버리겠다”고 한 이야기도 유명하다.

경남 진주 지수초등학교 교사 시절에도 ‘호랑이 선생님’으로 유명했다고 한다. 고 신상우 전 국회부의장은 과거 인터뷰에서 초등학교 은사였던 고인에 대해 “학교 규율을 중시했다”고 회상했다.

평소에는 검소하고 소탈한 모습이었다. 전직 LG그룹 고위 임원은 “신발을 선물받으면 손님맞이용으로만 쓰고, 작은 사무실에는 옛 식당에서나 볼 법한 탁자가 놓여 있을 정도로 검소함이 습관화된 분이었다”고 말했다. 다른 전직 LG그룹 임원은 “은퇴한 뒤 쓸 컴퓨터도 새것이 아니라 계열사에서 쓰던 것을 갖고 오라고 했다”며 “담배를 끊은 뒤에는 담배 한 개비를 갖고 다니며 입에 물기만 했다. 비서진 중 한 명이 ‘버리시겠느냐’고 물었다가 ‘아직 쓸 만한 것을 왜 버리느냐’고 혼난 적도 있다”고 말했다.

서동일 dong@donga.com·유근형 기자
#lg그룹#구자경 명예회장#노블레스 오블리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