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고]소설가 김병총씨
더보기

[부고]소설가 김병총씨

동아일보입력 2019-12-14 03:00수정 2019-12-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병총 소설가(사진)가 12일 별세했다. 향년 80세. 고려대 철학과를 졸업한 고인은 195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동화부문으로 등단했다. 소설 ‘내일은 비’ ‘우륵’ ‘검은 휘파람’ ‘칼과 이슬’ 등을 발표했다. 문인협회 소설분과 회장을 지냈다. 유족으로는 부인 서명실 씨, 딸 희정 전 가천대 겸임교수와 희선 씨, 사위 정성훈 PBS바이오텍 연구소장과 홍관선 동서대 교수가 있다. 빈소는 순천향대서울병원. 발인 14일 오전 9시. 02-792-213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