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상호 “정세균 총선 출마 하겠단 의사 훨씬 강했는데”
더보기

우상호 “정세균 총선 출마 하겠단 의사 훨씬 강했는데”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2-12 09:38수정 2019-12-12 11: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새 국무총리 후보자로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여당 측에서도 낙점 인사를 예단하지 못하는 모양새다.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12일 오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하시는 국무총리 인사를 제3자들이 알기는 굉장히 어렵다”면서도 “얼마 전까지 정세균 의원님은 주변에서 총리 권유가 있을 때 완곡하게 ‘본인은 의사가 없다’ 이런 이야기를 밝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어제 저도 갑자기 동의서를 냈다는 기사가 나오기에 입장이 바뀌셨나 했다. 기본 입장은 ‘국회의원 출마를 계속 하겠다’ 그런 의사가 훨씬 더 강한 것으로 제가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그럼 결국 정세균 의원도, 김진표 의원도 다들 총리하기 싫어하는 거냐?’고 묻자 우 의원은 “그래서 지금 청와대에서 국무총리 후임 인사에 관해서 정확한 방침을 아직 정하지 않았다고 보는 게 제일 정확하다고 보여진다. 낙점 단계에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답했다.


전날 복수의 청와대 및 민주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진표 의원은 최근 “대통령의 인사권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며 총리직 고사의 뜻을 밝혔고, 이전 후보군 중 한 명이었던 정세균 의원으로 회귀했다고 한다. 정 의원은 앞서 한 차례 청와대의 인사 검증 요청을 고사했지만 지난 주말 청와대가 재차 검증동의서를 보내자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