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檢, 송철호 선거캠프 전신모임 첩보수집 활동 주목
더보기

檢, 송철호 선거캠프 전신모임 첩보수집 활동 주목

김동혁 기자 , 황성호 기자 , 울산=정재락 기자 입력 2019-12-12 03:00수정 2019-12-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업탑 기획위’ 2017년 가을 가동… 송병기-고위 공무원 등 6명 참여
첩보 모아 靑전달 가능성 조사
지난해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의 송철호 당시 울산시장 후보의 공식 선거캠프가 출범하기 전 이른바 ‘공업탑 기획위원회’가 그 전신 격으로 물밑 활동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11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공업탑 기획위는 2017년 가을경부터 활동을 시작했다. 공업도시 울산의 상징물인 ‘공업탑’과 선거 준비를 ‘기획’한다는 뜻이 결합돼 출범했다고 한다. 송 시장 외에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 현 울산시 고위 공무원 A 씨, 현 민주당 울산시당 고위 관계자 B 씨 등 6인이 참여했다. 이들은 울산시 중심가에 있는 오피스텔에 사무실을 차려 두고 ‘송철호 시장 만들기’ 운동을 은밀히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시장의 선거 캠프는 지난해 2월 발족했다. 울산지역 관계자는 “캠프 발족 전부터 공업탑 기획위를 중심으로 물밑 선거 준비가 이뤄졌다. 당시 소속됐던 멤버 다수가 선거캠프에 합류했고 당선 뒤 송 시장을 보필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송 부시장이 공업탑 기획위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해 수집한 내용을 청와대에 전달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송 부시장은 2017년 9, 10월경 카카오톡 메시지 등으로 대통령민정비서관실 문모 전 행정관(52·국무총리실 민정담당 사무관)에게 김 전 시장의 비위 첩보를 서너 차례 건넨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송 부시장의 자택 등에서 확보한 휴대전화 여러 대와 업무일지 등을 분석하면서 그 연관성을 추적 중이다. 특히 출신 인사 대다수가 송 시장 선거캠프에 합류해 활동을 이어온 점과 선거 후 ‘논공행상(論功行賞)’의 대상이 된 점이 석연치 않다고 검찰은 보고 있다.

주요기사

검찰은 출석에 불응하고 있는 당시 울산지방경찰청 수사팀 관계자 11명을 상대로 재출석 통보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에 협조할 경우 검찰의 국가정보원과 경찰청 정보국의 수사 등 상급자 지시에 따른 실무진을 처벌하지 않았던 전례를 따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송 시장은 이날 김 전 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에 대해 처음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울산시청에서 예산 관련 기자회견을 하던 송 시장은 하명 수사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눈이 펑펑 올 때는 쓸 때를 기다려야 한다. 지금 쓸면 거기에 또 눈이 쌓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다렸다가 때를 보겠다. 속 시원히 말해줄 날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송 시장은 또 “저는 조금도 흔들리지 않고, 때를 기다리고 있으니 걱정하지 마라”면서 “한마디로 제 심정을 표현하겠다. 진리가 너희를 자유롭게 하리라”라고 밝혔다.

김동혁 hack@donga.com·황성호 / 울산=정재락 기자
#검찰#송철호 선거캠프#공업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