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공관병 갑질 의혹’ 박찬주 전 대장 입당 허용
더보기

한국당, ‘공관병 갑질 의혹’ 박찬주 전 대장 입당 허용

뉴시스입력 2019-12-11 18:10수정 2019-12-11 18: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이 11일 ‘공관병 갑질’ 의혹으로 파문을 일으킨 박찬주 전 육군 대장에 대한 입당을 허용했다.

한국당 충남도당은 당원자격심사위 회의를 열고 박 전 대장에 대한 당원 자격 요건 등을 심사한 끝에 이 같이 결정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시도당에서 입당 허용 여부를 결정하고 중앙당에서는 관여하지 않는다”며 “입당 전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지만 정당 가입의 자유와 권리가 있는 만큼 이를 고려해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입당과 공천은 별개”라면서 “입당 자체에 너무 엄격한 기준을 적용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앞서 박 전 대장은 지난 4일 한국당 충남도당에 입당을 신청했다. 일반적으로 다른 정당에 중복 가입하거나 징계 등으로 인한 출당, 탈당 등에 해당하지 않는 경우 입당이 받아들여진다.

박 전 대장은 내년 4월 총선에서 충남 천안을(乙) 지역구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