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추미애 ‘논문표절 의혹’에 “학계 논문작성 기준 정비 전”
더보기

추미애 ‘논문표절 의혹’에 “학계 논문작성 기준 정비 전”

뉴스1입력 2019-12-11 14:50수정 2019-12-11 14: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 News1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03년 제16대 국회의원 재직 당시 작성한 석사 논문이 다른 논물을 표절했다는 의혹과 관련, “학계 논문 작성 기준이 정비되기 전”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법무부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11일 입장문을 내고 “2003년 당시는 (2007년 2월에)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 등 학계 논문작성 기준이 정비되기 전으로, 논문을 검토해 추후 말씀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준비단에 따르면 추 후보자는 2003년 12월 연세대학교 경제학 석사학위 논문으로 ‘WTO 하의 한국 농촌발전 전략 연구, 농촌 어메니티 개발을 중심으로’를 작성·제출했다.


이 논문의 문장과 결론 등이 한국농촌경제연구원과 국립농업과학원(당시 농업과학기술원)의 2001·2002년 논문에 쓰인 것들과 유사하며, 별다른 출처 표기도 없이 쓰였다는 지적이 언론 보도를 통해 제기됐다.

주요기사

이와 관련해 준비단은 “후보자의 2003년 석사학위 논문은 지방분권시대를 맞이했던 당시, WTO개방으로 실의에 빠진 농촌발전과 지역개발에 대한 후보자의 진지한 전략 구상과 정책 제안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후보자의 논문은 농촌어메니티 활용에 관한 선도적인 국내 학위논문”이라며 “한국학술정보원 활용도 조회 결과 석사학위 논문 수준에서 높은 활용률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후보자가 자신의 견해를 바탕으로 논문을 작성하였으며, 지적된 사항은 학계의 논문 작성 기준이 본격적으로 정비되기 전의 일이므로 보다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 준비단의 설명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