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방주민 37% “경제위축으로 10년내 내고장 사라질것”
더보기

지방주민 37% “경제위축으로 10년내 내고장 사라질것”

곽도영 기자 입력 2019-12-11 03:00수정 2019-12-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경연 조사… “울산 위기감 최고”, 85% “작년보다 고용줄고 경기악화” 수도권 밖에 살고 있는 지방민의 60.6%가 본인의 거주지역이 소멸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등 지역경제 위축이 극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한국경제연구원이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지역경제 현황 및 전망’ 의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지방민들은 지역경제와 일자리 축소, 지역 소멸 위험을 크게 느끼고 있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해당 지방민의 85.2%는 올해 지역경제가 작년보다 악화됐으며 체감경기 수준은 작년의 70.0% 수준이라고 응답했다. 특히 경기 악화를 두드러지게 체감하고 있는 곳은 △울산(전년 대비 62.8% 수준) △충북(64.2%) △부산(66.1%) 순으로 주된 원인으로는 지역 산업 위축과 재정 악화 등이 꼽혔다.


일자리 부족 문제도 지속되고 있다. 지방민의 85.0%가 올해 지역 일자리 수가 작년 대비 줄었다고 응답했으며 평균적으로 작년의 69.2% 수준이라고 응답했다. 일자리가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울산(전년 대비 61.6% 수준) △강원(64.8%) △세종(64.8%) 순이었다.

주요기사

지방민의 60.6%는 현재 거주지가 향후 경제 위축과 일자리 감소 등으로 지역 기능을 상실할 것으로 전망했다. 36.7%는 이러한 지역 소멸이 10년 안에 이뤄질 것이라고 봤다. 소멸 가능성을 가장 높게 응답한 지역은 △울산(78.4%) △전북(77.2%) △세종(77.0%) 등이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일까지 부산 대구 광주 등 6개 광역시와 8개 도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남녀 1308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한국경제연구원#지방주민#지역경제 위축#일자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