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심재철 “靑과 관계 잘 풀려야”…강기정 “제 역할은 기름칠”
더보기

심재철 “靑과 관계 잘 풀려야”…강기정 “제 역할은 기름칠”

뉴스1입력 2019-12-09 16:39수정 2019-12-09 16: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기정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통령 축하 난 전달차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왼쪽은 김재원 신임 정책위의장. 2019.12.9/뉴스1 © News1

심재철 신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고 “앞으로 청와대와의 관계, 야당과의 관계 등 이런 부분들이 잘 풀어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강 수석은 이날 오후 국회를 찾아 심 원내대표에게 축하 인사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 난을 전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국민에게 다가가는 따뜻하고 희망적인 소식을 많이 안겨주는 멋진 세월이면 좋겠다”며 “강 수석께서도 많이 노력해 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했다.


심 원내대표는 강 수석과 인사를 하며 내년 총선 전까지 5개월여의 짧은 원내대표 임기를 감안한 듯 “초단기 속성 과정을 맡게 됐다”고 농담을 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이에 강 수석은 “심 원내대표께서 (국회) 선배이고, 지난 국회에서 함께 일했었다”며 “또 새로운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오랫동안 친구이기도 하고 제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을 했던 때 대화도 좀 했었다”고 말했다.

강 수석은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계실 때 조금 더 잘하고 대화를 원만하게 이끌어냈어야 하는데 제가 많이 부족했다”며 “김 정책위의장이 새로 (선출된) 만큼 지난 1년동안 부족했던 것을 열심히 잘해 대통령의 심부름꾼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강 수석은 심 원내대표를 예방한 후 기자들과 만나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당대표(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빨리 열어주십사 부탁 말씀을 드렸고, 처리되지 못하고 있는 예산안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우려와 아쉬움을 전했다”고 말했다.

이어 강 수석은 “저의 역할은 국회내 1당, 2당, 3당 원내교섭단체 간 대화에 약간의 기름을 치는 정도라고 생각한다. 또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등 막힌 정국은 여야가 풀어야 할 문제”라며 “제가 어떤 역할을 해야 한다면 서로 대화가 막힐 때 약간의 조언을 하는 정도일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