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러시아 억만장자 슈퍼요트, 2개월 만에 또 부산 찾았다
더보기

러시아 억만장자 슈퍼요트, 2개월 만에 또 부산 찾았다

뉴시스입력 2019-12-09 14:43수정 2019-12-09 14: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개월 전 부산항에 들어와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러시아 억만장자 소유의 수퍼요트가 또다시 부산을 찾았다.

9일 부산항만공사 등에 따르면 ‘슈퍼요트A’(5500t급)가 지난 8일 오후 9시께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에 입항했다.

이 요트는 오는 12일까지 부산에 머물 예정이다.


러시아 억만장자 안드레이 멜니첸코가 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슈퍼요트A는 길이 119m, 최대 속도 23노트이다. 이 요트의 가격은 3억5000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주요기사

한편 슈퍼요트A는 지난 10월 부산에 입항해 광안대교 인근에서 떠 있다가 이슈가 되기도 했다. 당시 이 요트는 부산항에 정박시설이 없어 묘박지와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을 오가는 불편을 겪었지만 이번에 부산을 다시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