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취임 초기 “서울, 北과 너무 가까워…주민들 모두 이사해야”
더보기

트럼프, 취임 초기 “서울, 北과 너무 가까워…주민들 모두 이사해야”

전채은기자 입력 2019-12-06 16:44수정 2019-12-06 16: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초인 2017년 4월 “서울이 왜 이렇게 북한과의 경계에 가깝나. 주민들이 이사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약 1000만 명에 달하는 서울 인구가 거주지를 옮기는 일을 개별 가구의 단순 이사처럼 쉽게 생각한 셈이다.

CNN의 안보 해설가인 피터 버건은 5일(현지 시간) 시사주간지 타임에 이 같은 내용을 소개하며 “회의에 동석한 당국자들이 당황한 나머지 침묵을 지키자 트럼프 대통령이 ‘그들(서울 주민)은 이사해야 한다’는 언급을 반복했다”고 전했다. 그는 10일 출간되는 저서 ‘트럼프와 장군들: 혼돈의 비용’에 이 내용을 담았다며 “대통령의 무지와 충동적 면모를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버건은 비슷한 시기 마이크 펜스 부통령,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워싱턴 인근의 대통령 전용별장 ‘캠프 데이비드’에서 북한에 대한 군사 옵션을 계획했지만 제임스 매티스 당시 국방장관의 반대로 무산됐다고도 전했다.


버건은 이런 사례에서 보듯 트럼프 대통령이 특히 군 수뇌부와 잦은 마찰을 빚었다고 전했다. 공직 경험도 없고, 군복을 입어본 적도 없는 사람으로는 최초로 미 대통령이 됐으므로 베테랑 군인들의 조언을 경청해야 했음에도 북핵, 이란 핵합의 파기, 시리아 주둔 미군 철군 등에서 사사건건 참모들의 의견과 배치되는 결정을 내렸다는 것이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 전쟁에서 아들을 잃은 존 켈리 전 백악관 비서실장 앞에서 “아프간 주둔 미군은 아무 짝에도 쓸모가 없다”는 무심하기 그지없는 발언까지 일삼았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버건은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연일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에 대한 방위비 분담금 증액 압박에 대해서도 “군은 나토 동맹국이 2001년 9·11테러 당시 미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싸웠음을 기억하고 있지만 대통령의 생각은 다르다”고 전했다.


전채은 기자 chan2@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