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왕이, 文대통령 만나 “사드문제 해결을”
더보기

中 왕이, 文대통령 만나 “사드문제 해결을”

문병기 기자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입력 2019-12-06 03:00수정 2019-12-06 04: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자연스럽게 풀리길 바라… 한반도 평화 기로… 中 지원 당부”
靑 찾아온 왕이 1시간 면담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과 왕 부장은 이날 1시간 동안 만남을 갖고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를 비롯해 북핵 문제, 미중 갈등 등 국제 정세와 관련한 입장을 교환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5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를 해결해 달라는 요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왕 부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1시간 동안 문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사드 문제에 대해 “앞으로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적절히 처리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사드 문제가 자연스럽게 풀릴 수 있기를 바란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왕 부장은 이날 한중 우호 오찬회에서도 “사드는 미국이 중국을 겨냥해 만든 것”이라며 “미국이 만든 문제이며 한중 관계에 영향을 줬다”고 비판했다.




왕 부장은 미중 갈등과 관련해선 문 대통령에게 “국제 정세는 일방주의와 강권정치의 위협을 받고 있다”며 “양국은 기본적인 국제 규칙을 잘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대중 압박에 거리를 두고 중국과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지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프로세스가 중대한 기로를 맞이하고 있다”며 “새로운 한반도 시대가 열릴 때까지 중국 정부가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지원해 주길 당부한다”고 했다.

한편 한중은 이달 말 중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한중 정상회담을 갖기로 하고 내년 초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추진하기로 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문재인 대통령#중국 왕이 외교부장#사드 문제#한중일 정상회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