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뚜루루뚜루’ 동요 상어가족, 美원주민 언어로도 제작된다
더보기

‘뚜루루뚜루’ 동요 상어가족, 美원주민 언어로도 제작된다

뉴시스입력 2019-12-03 18:03수정 2019-12-03 18: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바호 족 언어로 제작 계획

유아 콘텐츠 브랜드 ‘핑크퐁’의 동요 ‘상어가족(미국명 베이비 샤크)’이 미국 원주민 나바호족의 언어로도 제작된다.

3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핑크퐁 측은 지난주 미국 애리조나 주 윈도 록 지역의 나바호 박물관 관계자와 만나 이같은 계획에 착수했다고 발표했다.

회사는 현재 노래를 부를 성우를 찾고 있다.


유튜브 조회수만 39억회에 달하는 ‘상어가족’은 특히 올해 창단 처음으로 월드시리즈에 오른 워싱턴내셔널스가 구단 응원가로 이 노래를 채택하며 많은 사람들의 인기를 받고 있다.

주요기사

워싱턴 팀의 백악관 초청행사에서 ‘상어가족’이 흘러나오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힘나는 귀여운 노래(very powerful little tune)”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