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니클로 피해 토종브랜드 샀더니…‘유니클로 택갈이’
더보기

유니클로 피해 토종브랜드 샀더니…‘유니클로 택갈이’

뉴시스입력 2019-11-22 11:12수정 2019-11-22 11: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튜버 통해 알려져... 구독 9만 넘으며 파장 확산
엠플레이그라운드 회수 조치하고 사과문 올려
“유니클로가 소유권 포기한 옷이니 유니클로 아니다” 주장 논란

국내 토종브랜드를 강조해온 엠플레이그라운드가 유니클로 옷에 자사 상표를 덧댄 이른바 ‘택갈이’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사실은 한 유튜버가 21일 자신의 채널 ‘클린 어벤져스’에서 ‘유니클로 불매운동에 실패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이 영상은 22일 현재 조회수만 9만에 이르는 등 유튜브를 타고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 엠플레이그라운드 측은 이날 공식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다.

이 유튜버는 영상에서 “엠플레이그라운드에서 옷을 구매한 후 등 피부에 상표가 닿는게 싫어 떼어내니 그 속에 유니클로 상표가 있었다”면서 “유니클로를 불매하려고 엠플레이그라운드에서 옷을 샀는데 이러면 어떡하느냐. 배신감이 든다”고 했다. 영상은 해당 유튜버가 엠플레이 그라운드측과 연락하고 항의하는 과정이 담겼다.


이 유튜버는 자신이 구매한 스타필드 고양점 매니저와 통화했고, 끝까지 엠플레이그라운드 본사와는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했다. 그와 통화한 고양점 매니저는 “해외 공장에서 물건을 들여와 팔기 때문에 그 사실을 알지 못했다”면서 “브랜드 사업을 시작한 초기여서 아직 시스템이 갖춰지지 않아 그런것같다. 죄송하다”고 했다.

주요기사

파장이 확산된 후에도 엠플레이그라운드 측은 이후 항의한 유튜버에는 연락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공식 홈페이지에 올린 ‘구매자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라는 사과문에서 “본사의 판매정책이나 의도와 상관없이 이러한 사고가 발생해 고객님들께 마음의 불편함과 오해를 드리게 되어 죄송하고 부끄러운 마음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10월에 베트남에 소재한 공장에서 의류를 수입했고, 라벨은 ‘MADE IN VIETNAM’으로 표기돼있었으며 품질에는 이상이 없어 수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유니클로가 어떠한 사정으로 소유권을 포기한 것이어서 문제가 된 제품은 유니클로 제품이 아니다”라고도 했다.

엠플레이그라운드 측은 이어 “다만, 엠플레이그라운드가 이러한 제품을 여러분에게 제공하면서 의류의 택갈이에 관여했거나 해당 브랜드와 관련이 있다고 하는 의심과 오해는 풀어주길 부탁 드린다”며 “눈속임을 하는 식의 행동으로 굳이 제 무덤을 팔 이유가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엠플레이그라운드는 해당 상품을 전량 회수했다. 행사용으로 나간 제품 1만장은 회수가 어려워 매장으로 가져오면 전액 환불한다는 방침이다. 또 반성의 취지로 1만장 판매 수익 전액을 기부하기로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