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세영, LPGA CME그룹 챔피언십 첫날 단독 선두…3승 도전
더보기

김세영, LPGA CME그룹 챔피언십 첫날 단독 선두…3승 도전

뉴시스입력 2019-11-22 09:21수정 2019-11-22 09: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세영(26)이 이번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최종전인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00만 달러·우승상금 150만 달러) 첫날 단독 선두에 올랐다.

김세영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 버디 5개를 쳐 7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이날 김세영은 17번홀에서 이글을 잡아내는 등 시종일관 안정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2위 그룹인 유소연(29)과 넬리 코다(미국), 조지아 홀(잉글랜드) 등 공동 2위 그룹에 2타차로 앞섰다.


메디힐 챔피언십과 마라톤 클래식에서 우승을 차지한 김세영은 시즌 3승에 도전한다. 또한 상금랭킹 8위인 김세영이 우승을 차지하면 다른 선수들의 경기 결과에 따라 상금왕을 차지할 가능성도 있다. 우승상금 150만 달러는 역대 LPGA대회 규모 중 최고다.

주요기사

김세영은 1, 2번홀에서 연달아 버디를 잡아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7, 9, 11번홀에서 버디를 낚은 김세영은 17번홀에서 이글을 잡아내 선두에 올라섰다.

공동 2위에 오른 유소연은 시즌 첫 우승에 도전한다.

최운정(29)과 신지은(27)은 3언더파 69타를 기록해 공동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세계랭킹 1위 고진영(24)은 1언더파 71타로 공동 22위에 머물렀다. 고진영은 최종전에서 상금 1위. 평균타수 1위 수성을 노리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