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근우, 깜짝 LG 유니폼… 채태인은 SK로
더보기

정근우, 깜짝 LG 유니폼… 채태인은 SK로

김배중 기자 입력 2019-11-21 03:00수정 2019-11-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프로야구 2차 드래프트 18명 지명
롯데, 포수 대신 외야수 최민재 낙점
두산, 정진호 이현호 등 4명 내줘
정근우, 채태인, 이보근…. 이름값 있던 프로야구 스타들이 연말을 맞아 둥지를 옮겼다. 20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한국야구위원회(KBO) 2차 드래프트를 통해서다.

비공개 드래프트에서 가장 눈에 띈 인물은 국가대표 출신의 정근우(37·사진)다. 한화 소속이던 정근우는 2라운드에서 LG의 지명을 받았다. 올 시즌 중견수, 1루수 등을 오가며 방망이는 무뎌졌지만(타율 0.278) 이전 4시즌 동안 타율 3할 이상을 치는 등 정교한 타격을 자랑했다. LG는 “내야진 보강에 도움이 되고 정교한 우타자로 타선에서 활용도가 높다”고 지명 배경을 밝혔다. 롯데 채태인(37)은 SK 유니폼으로 갈아입게 됐고, 키움 이보근(33)은 KT에 합류했다.

전체 1순위 지명권을 얻은 롯데는 취약 포지션인 포수를 보강할 거라는 예상과 달리 SK 외야수 최민재(25)를 지명했다. 1군 성적은 올 시즌 2타석이 전부다. 성민규 롯데 단장은 “고교(화순고) 시절부터 눈여겨봤다. 운동신경이 뛰어나고 발이 빠르다. 1, 2년 충분히 기회를 주면 성장할 수 있다”며 “포수 중 눈에 띄는 선수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18명의 선수가 팀을 옮겼다. 2011년 2차 드래프트가 시작된 이래 최소 이동이다. 한국시리즈 우승팀 두산, 준우승팀 키움은 선수를 지명하지 않았다. 한화가 지명한 정진호 이현호 를 포함해 한국시리즈 챔피언 두산은 소속 선수 4명(최대 한도)이나 내줘 눈길을 끌었다.

주요기사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프로야구#드래프트#정근우#채태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