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국정 대전환 촉구’ 단식투쟁…20일 오후 靑 앞 분수대
더보기

황교안, ‘국정 대전환 촉구’ 단식투쟁…20일 오후 靑 앞 분수대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20 10:10수정 2019-11-20 10: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동아일보 DB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기 위한 단식 투쟁을 벌인다.

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는 이날 중 단식 투쟁에 돌입한다. 지소미아 종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강행 기류 등에 항의하는 차원에서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에게 “최고위원, 중진의원들께 오늘부터 단식에 들어간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투쟁 장소는 청와대 앞 분수대로 보인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기자들에게 이날 오후 2시부터 이 장소에서 단식 투쟁을 진행한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당 지도부는 건강을 우려해 만류하기도 했지만, 황 대표의 의지가 확실했다고 한다.

주요기사

황 대표실 측 관계자도 동아닷컴에 “황 대표가 입장문을 발표할 수도 있다. 투쟁의 의미 등은 이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뉴시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9월 당시 조국 법무부 장관의 파면을 요구하며 삭발한 바 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과 조국의 사법 유린 폭거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