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흥민 “‘브라질에 졌다’가 아니라 많은 걸 배우고 느꼈길”
더보기

손흥민 “‘브라질에 졌다’가 아니라 많은 걸 배우고 느꼈길”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11-20 08:39수정 2019-11-20 08: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 조현우 등이 19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평가전에서 그라운드로 입장하고 있다. 2019.11.20 / 사진=뉴스1

벤투호의 에이스 손흥민(27·토트넘)은 브라질전 패배 후 아쉬움을 표하면서도 강팀과의 경기를 통해 배움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강호 브라질과의 평가전에서 0-3으로 패했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손흥민은 아쉬움을 표하면서도 경기 결과를 받아들였다.


손흥민은 “공정하고 불공정하고를 떠나서 저희가 0-3으로 진 것은 사실이지만 상대가 브라질이었다. 세계적인 팀이고 어느 대회 나가도 우승할 수 있는 팀”이라며 “우리도 찬스를 많이 만들었는데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브라질이라는 팀을 상대로 이렇게 경기할 기회가 많지 않다”며 “선수들이 (경기를 통해) ‘브라질에 졌다’가 아니라 많은 걸 배우고, 현실적으로 느끼는 게 많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항상 아쉬운 부분이 없지 않아 있는데, 돌아보면 선수들이 많이 고생했다”며 “이제 동아시안컵이 있는데, 아시아에서 중요한 대회다. 선수들을 응원해 주고 싶다”며 대표팀 동료들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도 보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