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첫 질문자로 ‘스쿨존 사망’ 김민식군 부모 선택
더보기

첫 질문자로 ‘스쿨존 사망’ 김민식군 부모 선택

김기윤 기자 입력 2019-11-20 03:00수정 2019-11-20 09: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국민과의 대화]“민식이法 통과 안되고 계류중”
文 “국회와 협력해 안전에 최선”… 채널A ‘아이콘택트’서 아픔 토로
19일 오후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한 고 김민식 군의 부모 김태양(왼쪽), 박초희 씨가 ‘민식이법’ 통과를 촉구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19일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첫 질문자로 나선 고(故) 김민식 군의 부모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민식이법’ 통과를 눈물로 호소했다. 김 군은 9월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다 차에 치여 숨졌다. 김 군의 어머니 박초희 씨는 이날 영정사진을 들고 “스쿨존에선 아이가 차량에 치여 사망하는 일이 없어야 하고 놀이공원 주차장에서도 차량이 미끄러져 사망하는 아이가 없어야 한다”며 “희생된 아이들 이름으로 법안을 만들었지만, 단 하나의 법도 통과 못 하고 국회 계류 중이다.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가 이뤄지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어머니가 보는 가운데 사고가 나서 더욱 가슴이 무너졌을 것 같다. 국회와 협력해서 법안이 빠르게 통과되도록 하고, 스쿨존에서 아이들의 안전이 더 보호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김 군의 부모는 18일 방송된 채널A 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서 아픈 심경을 전하며 시청자들을 울렸다. 눈맞춤을 통해 상대의 마음을 헤아리는 ‘아이콘택트’에서 박 씨는 “세상을 떠난 아들을 더 좋은 곳으로 보내주기엔 아직 마음의 준비가 되지 않았다. 민식이는 우리 곁을 떠났지만 그런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한다”며 눈물을 흘렸다. ‘민식이법’은 스쿨존 내 무인 과속 단속 장비와 횡단보도 신호기의 설치를 의무화하고 구역 내 교통사고 사망 발생 시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기윤 기자 pep@donga.com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2019 국민과의 대화#민식이법#스쿨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