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철도노조, 3년 만에 20일 무기한 총파업 예고…출퇴근 대란 불가피
더보기

철도노조, 3년 만에 20일 무기한 총파업 예고…출퇴근 대란 불가피

유원모기자 입력 2019-11-19 16:46수정 2019-11-19 17: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이 20일 오전 9시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나선다. 철도노조의 전면파업은 역대 최장 기간 파업이었던 2016년 9~12월 74일간의 파업 이후 3년 만이다.

철도노조는 19일 “18일에 이어 19일 정오까지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교섭을 진행했지만 최종 결렬됐다”며 “국토교통부가 4조 2교대에 필요한 인력 증원안을 제시하지 않고, 고속철도(KTX)-수서발 고속철도(SRT)의 통합에 대해서도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고 밝혔다.

철도노조는 20일 오전 4시부터 기관사, 승무원 등 열차에 승차하는 직원들이 파업을 시작하고, 오전 9시부터는 역무원, 시설직 등 지상 근로자들까지 참여해 본격적인 파업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철도노조는 올해 5월부터 이어 온 임금 교섭 과정에서 △총액인건비 4% 인상 △4조 2교대 근무를 위한 인력 4000여 명 확충 △KTX-SRT 통합 등을 요구해 왔다. 코레일은 공공기관 임금 인상 가이드라인에 따라 1.8% 이상의 임금 인상은 불가능하고, 1800여 명의 추가 인력으로 4조 2교대가 가능하다는 입장이어서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주요기사

20일부터 시작될 파업으로 인해 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된다. 파업 기간 광역전철(서울지하철 1·3·4호선, 경의중앙선, 분당선 등) 운행률은 평시 대비 82.0%로, KTX의 운행률은 68.9%로 떨어진다. 무궁화호와 새마을호 등 일반열차는 60%, 화물열차는 31.0% 수준으로 운행률이 급감한다.

코레일은 파업일 이후 취소되지 않은 승차권이 19일 오전 9시 기준으로 10만3000여 석에 달한다며 운행 중지가 예정된 열차를 예매한 고객은 다른 열차로 승차권을 바꾸거나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해줄 것을 당부했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