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뭘 먹어도 속이 더부룩… 몸속 ‘발효력’을 높여라
더보기

뭘 먹어도 속이 더부룩… 몸속 ‘발효력’을 높여라

황효진 기자 입력 2019-11-20 03:00수정 2019-11-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체내 효소 부족하면 발효력 떨어져 ‘소화문제’ 유발
육류 대신 야채 많이 먹어야… 효소식품 섭취도 도움
건강의 기본은 소화다. 소화의 기본은 효소다. 그러나 현대인들은 효소 부족의 시대를 살아간다. 효소가 부족하면 몸은 다양한 반응을 나타낸다. 소화 흡수가 잘 안 되는 몸속 환경을 만든다. 이에 따라 효소를 보충해 먹은 것을 완전히 소화하고 제대로 분해·흡수·배출하는 게 중요하다. 음식을 먹으면 우리 몸에서는 ‘체내 발효’ 과정이 일어난다. ‘체내 발효’는 위장 안에 있는 다양한 미생물이 음식을 분해하는 과정에서 영양분이 만들어지는 것을 말한다. 미생물 연구자 존 잉그럼 박사는 체내 발효를 두고 “음식이 몸속의 미생물을 통해서 비로소 사용 가능한 상태로 전환되는 과정”이라고 설명한다. 이 과정이 잘 작동하면 ‘체내 발효력’이 좋다고 할 수 있다. 효소가 충분해 음식을 제대로 분해하고 흡수시키는 기능이 원활하다는 뜻이다. 반면 체내 발효력이 떨어지면 적은 양만 먹어도 속이 더부룩해지기 쉽다. 이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효소. 결과적으로 체내 효소가 부족하면 체내 발효력도 저하된다.


4명 중 1명은 식후 더부룩한 증상

한국인 4명 중 1명은 식후 더부룩 증상을 나타내는 등 체내 발효력이 부족하다. 나이가 든 사람일수록 이런 상태일 가능성이 높다. 이는 중년에 들어서면서 효소가 부족해지는 것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쉽게 피로해지고 소화가 안 되며, 배설물 배출에 어려움을 겪는 등 이상 신호가 나타난다.


인체가 보유한 에너지의 약 40%는 섭취한 음식물의 소화와 분해에 사용된다. 그만큼 체내 소화 활동은 힘이 많이 드는 작업이다. 만약 소화가 잘 안 되면 장에서 음식물이 부패한다. 영양소의 분해와 흡수를 저해하여 장내 환경을 오염시킨다. 소화만 잘돼도 몸의 건강이 바뀐다는 사실이 여기서 기인한다. 체내 발효력이 살면 장내 균형이 되살아나 건강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준다.

주요기사


체내 발효엔 효소식품 섭취 도움

체내 발효력을 높이는 일은 어떻게 해야 할까. 소화가 잘되지 않는 산성식품인 육류의 섭취는 가능한 한 줄이고 채소와 해조류, 과일은 가급적 늘리는 것이 좋다. 곡류는 80% 동물성 단백질은 10% 내외로 잡아 곡류를 골고루 많이 섭취하도록 한다. 다만 아무리 많은 양의 탄수화물과 지방, 단백질을 섭취한다고 하더라도 효소에 의해 미세하게 분해돼 인체에 흡수되지 않으면 몸은 에너지 원료로 사용하지 못한다. 탄수화물과 지방, 단백질은 충분한 양의 효소, 미네랄, 비타민과 함께 섭취해야 분해 흡수돼 에너지원과 세포의 원료로 사용될 수 있다. 따라서 효소 보충이 필수적이다. 효소학의 선구자인 에드워드 하월 박사는 “인체는 효소를 모두 소진할 때 생명이 끝나며, 효소가 부족하면 빨리 늙고 효소가 충분하면 건강하게 살 수 있다”고 단언했다. 세계 최초로 대장 내시경을 만든 일본의 신야 히로미 박사 또한 “효소가 들어 있는 음식을 많이 먹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각종 질환에 걸릴 확률이 훨씬 낮다”고 설명한 바 있다.


곡물발효효소, 현대인 영양 불균형 조절 도움

효소를 식품으로 섭취하면 우리 몸에 있는 소화 효소의 양을 절약하게 된다. 절약된 효소는 대사 기능에 쓰이게 돼 몸의 기능이 더욱 원활해지게 되고 몸도 건강해진다.

조선대 생명공학과 신현재 교수는 “외부에서 섭취한 식품효소는 체내 소화효소를 보완할 수 있다”며 “식품효소를 많이 섭취하면 체내에서 소화로 사용해야 할 에너지 소모를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외부에서 섭취할 수 있는 효소는 과일이나 채소, 발효식 등 천연효소식품을 손꼽을 수 있다. 곡물 발효효소는 복합탄수화물과 식이섬유가 풍부한 곡류에 미생물을 배양해 만들어진 효소로 현대인의 영양적 불균형을 조절하는데 도움을 준다. 신 교수는 “효소제품을 고를 때는 안정성이 검증된 미생물을 사용해 곡물에 접종해 일정기간 발효시켜 소화흡수 기능을 올린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곡물-낫토-홍삼… 내게 맞는 효소 식품은?
발효건강식품 전문기업 ㈜푸른친구들(대표 양윤형)이 다양한 효소 시리즈를 선보이며 개인에 맞는 효소 식품을 판매하고 있다. 효소 제품의 원조격인 ‘효소력’에 이어 출시된 ‘낫도 효소력’ ‘홍삼 효소력’ 등의 다양한 효소제품은 20년 발효기술 보유 기업 ㈜나라엔텍에서 만들어 우수한 효소 품질을 자랑한다. 모든 제품에 기본으로 들어간 곡물효소는 국내산 보리, 현미, 율무, 흑미 등 곡물을 껍질부터 알맹이까지 100% 통발효했다. 잘게 부수거나 다진 후 발효한 것보다 영양성분이 훨씬 높게 활성화된다. 모든 효소 제품에는 방부제, 색소, 착향료, 합성보존료가 일절 들어있지 않다.

고강도 곡물효소 ‘효소력’은 체내 부족한 효소를 보충해 속을 편하게 하는데 도움을 준다. 100% 통발효 효소식품으로 잘 먹는 것보다는 먹은 것을 완전히 분해하고 흡수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건강식품의 기본을 제시한 제품이다.

‘낫도 효소력’은 과립형으로 만든 제품으로 낫토 특유의 냄새나 까다로운 섭취 방법 때문에 손이 안가는 낫토를 가장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다. 낫토 본연의 영양학적 기능에 더해 속에 부드럽게 흡수돼 몸속 순환을 돕는다.

‘홍삼 효소력’은 몸에 좋은 홍삼과 속을 다스리는 곡물 효소의 시너지가 담겨있어 체질개선, 건강증진, 영양보급 등을 한번에 누릴 수 있다. 속과 체력의 균형을 함께 잡아주는 더블케어 제품으로서, 국내산 4종 곡물을 통발효한 곡물효소에 6년근 고려홍삼을 더해 기력 증진과 체질 개선에 초점을 맞췄다.

온전히 음식의 영양분 흡수력을 높이고 싶다면 ‘효소력’, 몸의 순환을 원활히 해 체온 건강을 지키고 싶다면 ‘낫도 효소력’, 떨어진 기력을 올리면서 속도 편하게 다스리고 싶다면 ‘홍삼 효소력’을 구매할 수 있다. 자신에게 맞는 효소제품이 무엇인지 상담을 통해 문의할 수 있으며, 당일 효소 제품을 구매하는 분들에 한해 할인 및 증정 혜택을 제공한다.

황효진 기자 herald99@donga.com
#건강한 생활#웰빙#건강#푸른친구들#소화문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