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당, 국외 활동 금지령 발동… “다음주부터 국회 비상”
더보기

민주당, 국외 활동 금지령 발동… “다음주부터 국회 비상”

박성진 기자 입력 2019-11-18 22:37수정 2019-11-18 22: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8일 당 소속 의원들에게 다음 주부터 3주 동안 ‘국외 활동 금지령’을 발동했다. 이해찬 대표는 “다음주부터 국회에 비상이 걸릴 것”이라고 했다. 여당 지도부가 패스트트랙(신속 처리 안건)으로 지정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법과 선거법 개정안 등의 처리를 앞두고 본회의 표 대결을 염두에 두고 의원들의 해외 출장 단속에 돌입한 것.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의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이번 정기국회 회기 중에 △패스트트랙 법안 △예산안 처리 등 중요한 의사일정이 예정돼 있다”며 “본회의 개최에 차질이 없도록 불가피하게 의원님들의 국외활동을 일정 기간 금지하고자 하니 깊은 양해를 바란다”고 밝혔다. 다음달 2일은 2020년도 예산안 처리의 법정 기한이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다음달 3일 이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법안들을 본회의에 상정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상태. 당 관계자는 “현재의 여야 대치 상황이 이어진다면 결국 박빙의 표 대결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패스트트랙 안건의 부결은 말 그대로 문재인 정부 최악의 상황이기 때문에 한 표, 한 표 단속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해찬 대표도 이날 당 의원총회에서 “선거법 처리 시한이 한 달도 안 남았는데 한국당은 단 한 번도 협상에 응한 적이 없다. 이렇게 가다 보면 동물 국회가 또 도래하지 않을까 걱정이 많이 든다”며 “이번 정기국회가 나라의 명운을 좌우한다는 비상한 각오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자유민주주의의 위기”라며 강력 대응을 선언했다. 그는 “민주당과 범여권 세력이 (패스트트랙 법안의) 일방처리를 강행하면 헌정사상 겪어본 적 없는 최대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