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경덕·송혜교, LA 안창호 패밀리 하우스에 한·영 안내서 기증
더보기

서경덕·송혜교, LA 안창호 패밀리 하우스에 한·영 안내서 기증

뉴시스입력 2019-11-17 11:33수정 2019-11-17 11: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와 배우 송혜교가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있는 ‘도산 안창호 패밀리 하우스’에 한국어와 영어로 제작된 안내서를 기증했다.

서경덕 교수는 17일 자신의 SNS에 “오늘은 국권 회복을 위해 헌신·희생하신 순국선열의 독립정신과 희생정신을 후세에 길이 전하고 위훈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순국선열의 날’이다. 이를 기념해 안창호 패밀리 하우스에 안내서 1만 부를 추가로 만들어 보냈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송혜교와 통화하면서 전 세계에 퍼져있는 모든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에, 오랜 시간이 걸린다 하더라도 한국어 안내서를 다 기증하자는 목표를 세웠다. 향후 10년 정도면 가능할 것 같다. ‘기획 서경덕, 후원 송혜교’의 협업은 앞으로도 계속 될 것이다. 늘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도산 안창호 패밀리 하우스’는 1914년 미국에 이주한 안창호 선생의 가족이 거주했던 공간으로, 당시 재미 독립운동가들의 모임 장소다. 현재 남가주대(USC) 한국학연구소로 활용되고 있다. 앞서 서 교수와 송혜교는 2015년에도 한국어와 영어로 제작한 안내서 1만 부를 만들어 비치한 바 있다.

주요기사

서 교수와 송혜교는 8년 전부터 세계 독립운동 유적지 18곳에 한국어 안내서를 만들어 제공해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