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日과 군사정보 공유 어렵다” 美 측에 재확인 (종합)
더보기

文대통령 “日과 군사정보 공유 어렵다” 美 측에 재확인 (종합)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1-15 18:40수정 2019-11-15 18: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방한중인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등 미국측 인사들을 만나 "일본과 군사정보를 공유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부터 50분 동안 청와대 본관에서 에스퍼 장관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 마크밀리 미 합참의장 등을 접견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안보상 신뢰할 수 없다는 이유로 수출규제 조치를 취한 일본에 대해 군사정보를 공유하기 어렵다는 지소미아와 관련한 우리의 기본 입장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다만 "더불어 문 대통령은 한미일간 안보협력도 중요하다며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고 이에 에스퍼 장관은 공감을 표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에스퍼 장관은 지소미아 관련 이슈에 대해 잘 이해하고 있다며 이 사안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일본에도 노력해 줄것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올해 한미 공중연합연습 조정을 검토할 수 있다’는 에스퍼 장관의 발언을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이에 대한 북측 반응 등의 의견을 교환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불과 2년 전만 해도 한반도 상황은 매우 불안정했지만 지금은 대화를 통해 새로운 국면을 만들어냈다"고 말했고, 에스퍼 장관은 공감을 표하며 "트럼프 대통령 뿐 아니라 문 대통령의 리더십 덕분에 지금의 평화의 길을 걷고 있다"고 화답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고 대변인은 "끝으로 문 대통령과 에스퍼 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긴밀한 소통을 통해 함께 공통의 목표를 이뤄나가자는 데 뜻을 함께했다"고 밝혔다.

이날 접견은 예정된 시간을 넘겨 끝났다. 당초 접견시간은 30분으로 예정돼 있었으나 20분간 더 진행됐고 문 대통령과 에스퍼 장관의 모두발언도 예정과 달리 생략됐다. 논의 내용이 예상보다 심각하게 흘러간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일 양국이 합의하지 못할 경우 지소미아는 오는 22일 자정 부로 종료된다.

이날 접견에는 미국 측에서 해리스 주한대사, 밀리 합참의장,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랜들 슈라이버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 차관보 등이 참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박한기 합참의장, 청와대 안보실의 정의용 실장과 김유근 1차장 등이 배석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