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지소미아 유지 어려워”…에스퍼 장관 “日에도 노력 요청”
더보기

文대통령 “지소미아 유지 어려워”…에스퍼 장관 “日에도 노력 요청”

뉴스1입력 2019-11-15 18:10수정 2019-11-15 19: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와대 전경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과 만나 공식 종료를 일주일여 앞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등 한미 안보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안보상 신뢰할 수 없다는 이유로 수출규제 조치를 취한 일본에 대해 군사정보를 공유하기 어렵다는 우리의 기본 입장을 설명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부터 50분간 청와대 본관 2층 접견실에서 에스퍼 국방부 장관과 마크 밀리 합참의장,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랜들 슈라이버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담당 차관보,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등을 만났다.


당초 접견시간은 30분으로 예정돼 있었으나 20분간 더 진행됐고 문 대통령과 에스퍼 국방부 장관의 모두발언도 예정과 달리 생략됐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지소미아 문제와 관련해 한미일간 안보 협력도 중요하다며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고, 에스퍼 장관은 이에 공감을 표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에스퍼 장관은 “지소미아 관련 이슈에 대해 잘 이해하고 있다”며 “이 사안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일본에도 노력해 줄 것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고 대변인은 “끝으로 두 사람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해 지금까지 함께 해온 것처럼 함께하자는데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에스퍼 장관이 올해 한미 연합 공중훈련 조정을 검토할 수 있다는 발언을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문 대통령과 에스퍼 장관은 에스퍼 장관 발언에 대한 북측 반응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이 “불과 2년 전만 해도 한반도 상황이 매우 불안정했지만 지금은 대화를 통해 새로운 국면을 만들어냈다”고 평가하자 에스퍼 장관은 이에 깊이 공감하며 트럼프 대통령뿐 아니라 문 대통령의 리더십 덕분에 지금 평화의 길을 걷고 있다고 말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