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남역 진흥상가 화재 초진 완료…14명 부상
더보기

강남역 진흥상가 화재 초진 완료…14명 부상

뉴시스입력 2019-11-15 13:54수정 2019-11-15 15: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서울 강남 진흥상가에서 큰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15일 서울 강남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23분께 강남역 인근 진흥종합상가 점포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오후 3시30분 기준 부상자는 구조대원 1명을 포함해 14명으로 사망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오후 3시25분께 초진은 완료했다”며 “창고, 점포가 많아서 연기가 많다. 일단 연기를 빼고 정확한 인명피해 상황을 확인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부상자들은 대부분 연기흡입 증세를 호소해 인근 성모병원, 한양대, 순천향대학병원 등으로 이송됐다. 이들 중 6명은 60~70대 고령자로 파악됐다.

주요기사

부상자들을 구조하던 소방대원 1명은 3층에서 사다리를 타고 내려오다 떨어져 허리부상을 입고 한양대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다. 부상이 심각한 상황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발생 당시 ‘대응 1단계’를 발령한 소방당국은 오후 3시30분 현재 완진 작업에 힘쓰고 있다. 소방당국은 일단 지하 1층 자재 창고에서 발화된 것으로 보고 있다.
화재진화를 위해 현재 소방인력 151명, 구청 70명, 경찰 60명, 한전 등에서 총 306명이 동원됐다. 또 소방차 45대와 구청 지원차량 5대등 총 67대의 장비가 진화작업에 동원됐다.

소방당국은 자재창고에서 발화를 추정 중이지만, 진화 후 발화 위치와 원인을 파악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서울시는 안전안내문자를 보내 “이 지역을 우회해 주시고 인근 주민은 안전사고 발생해 유의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