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심기일전’ 야구대표팀 “남은 경기 이기면 된다”
더보기

‘심기일전’ 야구대표팀 “남은 경기 이기면 된다”

뉴시스입력 2019-11-14 14:32수정 2019-11-14 14: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경문 감독 "대만전 패배, 국민들께 죄송"…15일 멕시코와 격돌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이 다시 힘을 낸다. 대만전 충격패를 뒤로 하고, 앞을 향해 달린다.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를 치르고 있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14일 일본 도쿄돔에서 오전 11시부터 두 시간 동안 훈련을 가졌다. 경기가 없는 이날은 다른 팀들도 훈련만 진행한다.

선수단의 분위기는 무겁지 않았다. 훈련 전 모두 모여 가벼운 웃음으로 시작했다. 힘찬 기합소리도 울렸다. 김경문 감독은 타자들의 타격 훈련을 지켜보며 박수를 쳐줬다. 선수들은 “분위기는 좋다”고 입을 모았다.


이틀 전 ‘충격패’는 지웠다. 한국은 지난 12일 대만과 슈퍼라운드에서 0-7로 완패했다.

주요기사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놓고 다투는 대만에 당한 패배라 더 뼈아팠다. 한국은 대만, 호주 보다 높은 순위를 기록해야 이번 대회에 걸린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할 수 있다.

훈련 중 만난 김경문 감독은 “질 수는 있지만, 경기는 내용이 있어야 한다. (대만전 완패로) 팬들과 국민들에게 죄송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끝은 아니다. 한국은 남은 슈퍼라운드 두 경기를 모두 이기면 결승에 진출, 대만과 호주를 밀어내고 자력으로 올림픽 티켓을 확보할 수 있다. 15일에는 멕시코, 16일에는 일본과 격돌한다.

선수단 모두 대패의 충격은 잊고, 남은 경기에 총력을 다하겠단 의지를 다졌다.
민병헌은 훈련 전 미팅에서 “‘한 번 진 거다. 잘하고 있으니 너무 쳐지지 말고, 기분 좋게 하자’는 이야기를 나눴다. 단기전이기 때문에 한 경기를 지면 분위기가 넘어간다. 그렇지만, 이기면 다시 좋아진다”며 흐름을 다시 끌고 오겠단 의지를 다졌다.

이정후도 “선수단 전체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 나머지 경기를 다 이기면 된다”고 강조했다.

도쿄행을 밝히기 위해서 일단 멕시코부터 잡아야 한다. 멕시코전 선발 중책은 잠수함 투수 박종훈이 맡는다.

김경문 감독은 “멕시코는 좋은 타자들이 있다. 결국 투수들이 나와서 잘 막아야 하고, 공격에서 잘 쳐줘야 한다. 내일은 중심 타자들이 힘을 내서 잘 칠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대만전에서 5안타 빈공으로 잠잠했던 타순은 변화를 계속 고민하고 있다. 김 감독은 “내일까지 더 신중하게 생각하겠다. 김재현 타격 코치와 상의해서 내일 컨디션이 좋은 선수들을 선발로 내세울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 감독은 “우리 선수들과 멕시코전에 더 열심히 하겠다. 승리할 거라고 기대해주시고, 응원해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도쿄=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