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겨울왕국 2’ 개봉 전부터 예매율 1위 열풍…1편 신드롬 이어질까
더보기

‘겨울왕국 2’ 개봉 전부터 예매율 1위 열풍…1편 신드롬 이어질까

이서현기자 입력 2019-11-13 15:16수정 2019-11-13 15: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엘사가 입은 옷은 1편과 같은가요?”

21일 개봉하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 2’을 기다리는 부모들의 최대 관심사는 ‘엘사’의 의상이다. ‘겨울왕국’ 국내 개봉 5년이 지난 지금도 ‘엘사’의 원피스를 입고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 가는 아이들을 볼 수 있듯 2013년 미국에서 1편이 개봉한 이후 엘사의 푸른 드레스는 전 세계적으로 돌풍을 일으켰다. 개봉 이후 한 달 동안에만 북미 대륙에서 엘사 드레스가 300만 벌 팔렸는데 이는 북미 대륙에 사는 4세 여아의 숫자와 비슷하다.



‘겨울왕국 2’ 개봉을 앞두고 극장과 유통가의 분위기는 5년 전 분위기를 재연하듯 벌써부터 뜨겁다. 13일 기준 ‘겨울왕국 2’는 개봉을 약 일주일 앞둔 상황에서도 예매율 52.9%로 1위를 달리는 중이다. 개봉 전부터 인터넷에서 엘사와 안나, 올라프 등 캐릭터 굿즈도 쏟아지고 있다. 한국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역시 파트너사들에게 오랜 기간 공들여 상품 작업을 하며 라이선스의 로열티를 높이려는 시도를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과 종로구 삼청동에서는 극중 여름을 사랑하는 눈사람 ‘올라프’ 캐릭터를 앞세워 내년 2월까지 캐릭터 체험 공간을 운영한다.


개봉 전부터 벌어지는 이러한 ‘열풍’은 ‘겨울왕국 1’이 세운 전무후무한 기록 때문이다. “디즈니 역사는 ‘겨울왕국 1’ 전후로 나뉜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1편은 각종 흥행과 수익 기록을 갈아 치웠다. 1편이 극장을 통해 벌어들인 수익은 12억7422만 달러(한화 약 1조4803억 원). 각종 라이선스 상품이 쏟아지며 디즈니가 1편의 극장 개봉 이후 단 1년간 관련 제품 판매를 통해 벌어들인 수익도 약 10억 달러에 이르렀다.

겨울왕국 1편 포스터.
국내에서도 애니메이션으로는 처음으로 1000만 관객을 동원했다. 2편 국내 개봉일자는 북미 개봉(22일)보다 하루 앞선 21일로 결정됐다. 12월 개봉하는 한국 영화들 보다 먼저 겨울방학 관객을 선점하고 크리스마스 선물로 각종 캐릭터 상품과 장난감을 구매하도록 유도하려는 전략이다.

내용 면에서도 1편의 신드롬을 다시 일으키기 위해 공을 쏟은 흔적이 엿보인다. 1편이 디즈니 공주로서는 처음으로 독립적으로 운명을 헤쳐 나가는 자매 캐릭터로 선보였다. 2편은 엘사와 안나가 펼치는 새로운 모험 이야기의 배경을 겨울에서 가을로 바꿨다. 북미 시사에서는 “모든 것이 환상적”이라는 호평이 쏟아졌다. 캐릭터들의 의상도 달라졌다. 보다 다채로운 색감을 적용해 1편과 차별화된 라이선스 상품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제2의 ‘렛잇고’가 될 ‘겨울왕국 2’속 엘사의 주제곡 ‘숨겨진 세상(Into the Unknown)’ 미국에선 전편과 같이 이디나 멘젤이, 한국에서는 가수 태연이 부른다. 세종대 만화애니메이션학과 한창완 교수는 “애니메이션은 실사 영화와 비교해 속편의 여러 위험 요소를 통제하기 수월한 편”이라며 “1편에서 탄탄하게 다져놓은 엘사와 안나의 서사를 무한히 확장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2편의 성공에 이어 추가 시리즈의 등장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서현 기자 baltika7@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