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에이스 황대헌, 집념의 ‘날 들이밀기’
더보기

에이스 황대헌, 집념의 ‘날 들이밀기’

이헌재 기자 입력 2019-11-12 03:00수정 2019-11-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쇼트트랙 2차 월드컵 5000m 계주
1바퀴 남기고 3위서 질풍 스퍼트… 헝가리와 0.001초까지 같아 공동金
ISU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 남자 5000m 계주에서 ‘날 들이밀기’로 헝가리 선수와 동시에 결승선을 통과한 황대헌(아래). SBS스포츠 중계화면 캡처
6분55초968 vs 6분55초968.

1000분의 1 차이도 없었다.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2차 대회 남자 5000m 계주에서 보기 드문 공동 우승을 차지했다.

황대헌(사진) 이준서(이상 한국체대) 박인욱(대전일반) 박지원(성남시청)으로 구성된 남자 대표팀은 11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ISU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 남자 5000m 계주에서 6분55초968의 기록으로 헝가리 대표팀과 공동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마지막 바퀴를 남겨두고 한국은 헝가리, 러시아에 이어 3위를 달리고 있었다. 하지만 마지막 주자로 나선 에이스 황대헌이 마지막 곡선 구간에서 바깥쪽으로 나온 뒤 폭발적인 스피드로 두 선수를 따라잡았다. 그는 결승선을 앞두고 ‘날 들이밀기’를 시도했다.

주요기사

역전이라 생각한 한국 선수들은 환호했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0.001초까지 헝가리와 똑같았다. 전날 각각 남자 1000m와 1500m에서 금메달을 땄던 황대헌과 박지원은 나란히 이번 대회 2관왕에 올랐다. 한국 선수단은 금메달 4개, 은메달 3개, 동메달 4개로 이번 대회를 마쳤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쇼트트랙#국제빙상경기연맹 월드컵#황대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