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무일 “조국家 수사, 법과 원칙 준수할 수 밖에 없어”
더보기

문무일 “조국家 수사, 법과 원칙 준수할 수 밖에 없어”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1-11 16:52수정 2019-11-11 17: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무일 전 검찰총장(58·사법연수원 18기)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법과 원칙에 따라 진행될 수밖에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문 전 총장은 11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에서 진행된 석좌교수 임명장 수여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와 여권에서 검찰을 비판하는 발언이 나온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문 전 총장은 “검찰에서 하는 수사는 다른 내용이 끼기 어렵다”며 “법과 원칙을 준수할 수 밖에 없고, 그것을 벗어나는 권능을 행사하는 건 시간이 지나도 국민에게 문책받을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수사도 법과 원칙에 따라 진행되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재임 중에도 여러 번 말했지만 검찰이 검찰의 권능을 집행하면서 법 외적인 고려를 하는 건 정말 쉽지 않다”며 “아마 그런 고충이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법무부가 오보 기자 출입을 제한하고 전관특혜를 없애는 방안을 낸 것에 대해서는 “이 자리에서 답변하기 부적절해 보인다”며 “현재 법무부나 검찰, 정치권에서 각자 논의하고 있기에 민주주의 원칙에 맞는 결론을 도출하리라고 본다”고 말을 아꼈다.

이날 문 전 총장은 모교인 고려대에서 석좌교수 임명장을 받았다. 눈길을 끄는 건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이 아닌 정보대학 컴퓨터학과라는 점이다. 문 전 총장은 디지털포렌식 시스템을 검찰에 도입하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퇴임 이후 미국 조지타운 대학에서 연수 중인 문 전 총장은 내년 봄 학기부터 특강과 세미나 등을 통해 고려대 학생들 앞에 설 예정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