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대중 관세 철회 원하지만 아직 합의 안됐다”
더보기

트럼프 “대중 관세 철회 원하지만 아직 합의 안됐다”

최지선기자 입력 2019-11-09 00:59수정 2019-11-09 01: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 시간) “관세 철회를 중국과 합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루 전 중국 상무부가 “양국이 상대방에 부과중인 관세를 단계적으로 철폐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힌 것을 정면 반박했다.

마켓워치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조지아주로 선거 유세를 떠나기 전 워싱턴 백악관에서 취재진에게 “중국 물건에 부과한 관세를 철회하기로 합의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는 중국에 대한 관세를 철회한다는데 동의하지 않았으나 중국은 내가 그래주길 바라고 있다. 중국은 무역협상을 타결하고 싶어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도 “현 시점에서 (무역 협상) 1단계 합의 조건으로 기존 관세를 철회한다고 합의하지 않았다”고 중국 측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 로이터 등은 양국이 합의한 것으로 알려진 단계적 관세철회 방안이 백악관에서 격렬한 내부 반발에 직면했다고 전했다. 나바로 국장 같은 백악관 내 대중 강경파들이 관세 철회에 강하게 제동을 걸었다고 덧붙였다.


미국과 중국은 이달 16, 17일 칠레 수도 산티아고에서 열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1단계 무역합의를 하기로 했다. 하지만 ‘지하철 요금 50원 인상’으로 촉발된 칠레의 반정부 시위로 APEC 정상회의가 전격 취소되면서 협상 장소를 두고 줄다리기를 벌여왔다. 미국은 미국 영토를, 중국은 중국 영토를 선호하면서 양국 이견이 커졌다. 한 때 유럽, 아시아 등 대체 후보지가 거론됐으나 두 나라의 입장 차가 여전해 좀처럼 협상 장소를 합의하지 못하는 모양새다.

주요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무역협상 서명을 한다면 미국에서 하기로 계획하고 있다. 아이오와주 등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두 산지인 아이오와는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지지기반인 ‘중서부 농업지대(팜벨트)’의 핵심 지역이다. 이 곳에서는 내년 2월 3일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 일정의 첫 번째 행사인 당원대회(코커스)도 열린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재선 승리를 위해 아이오와에서의 회담 개최를 고집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최지선기자 aurink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