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SI “다저스, 류현진 놓치면 안 돼…콜로라도는 몸 값 감당 못해”
더보기

SI “다저스, 류현진 놓치면 안 돼…콜로라도는 몸 값 감당 못해”

뉴스1입력 2019-11-06 11:18수정 2019-11-06 11: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다저스, 류현진을 놓치면 안 된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는 6일(한국시간) 각 메이저리그 구단이 오프시즌 반드시 잡아야 할 자유계약선수(FA) 명단을 공개했다.

다저스가 잡아야 할 선수는 류현진(32)이라고 분석했다. SI는 “다저스는 류현진을 놓쳐서는 안된다. 류현진은 건강할 때는 항상 좋은 투수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지난 시즌 류현진은 29번 선발 등판해 180이닝 이상을 던졌다. 류현진이 180이닝 이상을 투구한 것은 루키시즌이던 2013년 이후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SI는 “워커 뷸러, 클레이튼 커쇼, 류현진으로 이어지는 선발진은 불펜의 약점을 가리기에 충분하다”고 전했다.

다저스외에도 선발투수보강이 필요한 구단에서는 류현진의 이름이 언급되기도 했다.

콜로라도 로키스에 대해서 매체는 “땅볼 유도 능력이 높은 상위 12명의 선수 중 브렛 앤더슨, 류현진, 웨이드 마일리 등이 FA다. 콜로라도가 그중 한두 명을 선발진에 더할 수 있다면 쿠어스필드의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콜로라도는 류현진의 몸값을 감당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시카고 화이트삭스는 현재 선발 투수가 모두 오른손 투수라서 좌완을 노려야 한다. 매체는 “류현진, 달라스 카이클, 콜 해멀스 등이 좋은 선택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