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경심 무사귀환 기원” vs “구속해 사법정의 세워야”
더보기

“정경심 무사귀환 기원” vs “구속해 사법정의 세워야”

윤다빈 기자 입력 2019-10-24 03:00수정 2019-10-24 09: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경심 구속수감]영장심사 법원 주변서 찬반 집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단체가 23일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이 열린 서울중앙지법 주변에서 구속영장 기각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보수단체 2곳은 법원 인근에서 정 교수에 대한 구속을 요구하는 맞불 집회를 열었다.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9시경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약 300m 떨어진 서울중앙지검 서문 앞에서 ‘정경심 교수 (구속영장) 기각 촉구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이들은 ‘무사귀환 기원합니다’, ‘정경심 교수님 힘내세요’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정경심 힘내라” “영장 기각” 등의 구호를 외쳤다. 참석자들은 무대 화면에 조 전 장관의 모습이 나타나자 부부젤라를 불며 “조국”을 연호하기도 했다.

보수단체인 자유연대도 이날 오후 7시경부터 서울중앙지법에서 약 100m 떨어진 법원 삼거리에서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집회 참가자들은 공개 발언을 통해 “정경심을 구속해 사법정의를 세워달라”, “조국 구속을 위해서는 정경심이 반드시 구속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집회를 주최한 양측 간의 충돌에 대비해 집회 현장 일대에 경찰 병력 34개 중대를 배치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관련기사
#정경심 교수#영장심사#검찰조사#검찰 개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