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AFC, ‘삼무’경기 北에 아시아클럽선수권 결승 개최권 박탈
더보기

AFC, ‘삼무’경기 北에 아시아클럽선수권 결승 개최권 박탈

뉴시스입력 2019-10-22 22:19수정 2019-10-22 22: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주 평양에서 열린 한국과의 월드컵 축구 예선 경기를 중계도 하지 않고 관중도 없는 상태에서 치른 북한이 1주일 만에 아시아축구연맹(AFC)으로부터 아시아클럽선수권 대회 결승전의 홈 개최권을 박탈당했다.

AFC는 22일 오는 11월2일 평양에서 열기로 했던 북한 4·25와 레바논 알 아헤드 간 결승전을 중립 지역인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하기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15일 지안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관전한 한국과의 월드컵 2차 예선 경기를 관중들을 입장시키지 않고 중계도 허용하지 않은 채 열어 논란을 불렀다. 이 경기는 득점 없이 0-0 무승부로 끝나 삼무 경기로 불렸다.


말레이시아에 본부를 두고 있는 AFC는 평양에서 아시아 클럽선수권대회 결승을 치르기에는 방송 중계에 대한 우려와 보급상의 어려움이 있다는 상업적 파트너들로부터의 문제 제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쿠알라룸푸르(말레이시아)=AP/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