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 재산 700만원” 성현아, 생활고 고백…‘눈물’
더보기

“전 재산 700만원” 성현아, 생활고 고백…‘눈물’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10-21 14:19수정 2019-10-21 14: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배우 성현아(44)가 과거 생활고를 고백했다.

성현아는 21일 방송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근황을 전할 예정이다.

녹화 당일 성현아는 홀로 8살 아들을 키우고 있다고 밝혔다. 성현아는 “아이 낳고 7년간 단 한 번도 운 적 없다”고 말했다.


힘들었던 지난날도 돌아봤다. 성현아는 “월세 보증금으로 남은 700만 원이 전 재산이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성현아는 “선풍기 하나로 아들과 폭염을 견뎠다”며 “아들과 함께하니 그것도 추억이 되더라”고 했다.

결국 성현아는 참았던 눈물을 쏟았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