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벨기에 매체 “데뷔 늦어지는 이승우, 훈련 중 불성실한 태도”
더보기

벨기에 매체 “데뷔 늦어지는 이승우, 훈련 중 불성실한 태도”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21 08:47수정 2019-10-21 08: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보에트발벨기에 갈무리

이승우(21·신트트라위던 VV)의 데뷔전이 늦어지고 있다. 현지 매체는 이승우의 훈련 태도를 문제 삼았다.

벨기에 언론 보에트발벨기에는 19일(현지시각) 이승우가 훈련 과정에서 불성실한 태도를 보여 데뷔가 늦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매체는 10대시절 축구명문 FC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뛰었다고 성인무대에서 성공할 수 있는 건 아니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신트트라위던 VV가 이승우를 위해 120만 유로(약 15억7000만 원)를 투자했다며 이승우가 다른 태도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주요기사

이승우는 올 8월 이탈리아 축구클럽 엘라스 베로나를 떠나 신트트라위던 VV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그러나 벨기에 리그 11라운드에 접어들 때까지 이승우는 경기장에서 단 1분도 뛰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