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영미, 헬리코박터균, 좋은것 착각해 감염 2년 방치했다가…
더보기

안영미, 헬리코박터균, 좋은것 착각해 감염 2년 방치했다가…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10-20 11:37수정 2019-10-20 11: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미디언 안영미가 헬리코박터균 감염을 자랑하고 다녔던 '웃픈' 일화를 공개했다.

안영미는 19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형님'에 게스트로 출연해 "2년 전에 종합검진을 받았는데 헬리코박터균이 있다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난 그게 유산균처럼 좋은 균인 줄 알았다. '술을 그렇게 먹는데 위가 깨끗하구나, 건강하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런데 최근 위 검사를 받았다는 안영미는 "의사가 '그동안 왜 안 왔냐. 위암이 생길 수 있는 균이다'고 하더라"며 "약 먹고 빨리 치료했어야 했다"고 털어놨다.

주요기사

결국 헬리코박터균을 옮기지 않기 위해 멤버들과도 겸상을 못하게 됐다고했다.

송은이는 "저희가 평소에 물을 나눠마시는데 어느 날 영미가 '나 헬리코박터균 있다'고 자랑하듯이 말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행히 지금은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안영미는 설명했다.

안영미의 또 다른 전염병 일화도 공개됐다. 셀럽파이브 멤버 신봉선은 "한 번은 안영미 몸에 두드러기가 난 적이 있다. 그날 서로 끌어안으면서 막 녹화를 했다"며 "그런데 집에 가니까 영미가 '이거 전염병이래'라고 문자를 보냈다"고 떠올렸다.

김신영은 "문자를 받고 다들 뜻밖의 알코올 샤워를 했다. 문자를 보니 머리카락이 확 서더라. 집에 있는 알코올솜을 다 뜯어서 몸에 문질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